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엡손, 드론 사고를 방지하는 드론 조종앱 출시

드론에서 시선을 떼지 않고도 카메라 촬영 방향 조작 가능

2018-08-02곽예하 기자

‘Epson Drone Soar’ 앱 작동 화면

일본 세이코엡손이 편리한 드론 조작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엡손 드론 조종앱(Epson Drone Soar)’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엡손 드론 조종앱을 이용하면 FPV드론 비행 시 드론에서 시선을 떼지 않고도 카메라 촬영 방향을 조작하거나 세팅할 수 있다. FPV는 드론에 달린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1인칭 시점의 영상을 확인하는 기능이다. 하지만 기존에는 영상에 의지해 비행하기 때문에 자칫하면 드론이 충돌하거나 추락할 위험성이 존재했다.

엡손 드론 조종앱은 엡손의 모베리오 BT-300에서 이용할 수 있다. BT-300은 다양한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투명타입의 스마트 글라스다. 투명 렌즈에 최대 320인치형 대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

또 BT-300을 통해 드론과 드론이 촬영한 화면을 동시에 보는 것이 가능하다. 기존에 스마트폰 같은 모니터 형식의 장치를 사용할 때와 비교하면 드론에서 시선을 떼지 않아도 돼 기체 분실과 파손 위험을 방지하는데 유리하다. 하지만 세팅이 필요할 때마다 드론 컨트롤러에서 손을 떼고 BT-300 컨트롤러를 조작해야 하는 위험성은 여전했다.

엡손 드론 조종앱은 이런 단점을 개선했다. 앱을 사용하면 드론 컨트롤러만으로도 모든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드론 컨트롤러 하단의 C1과 C2 버튼을 누르면 메뉴가 표시돼 메뉴 변경과 선택이 쉽고, BT-300 트랙패드도 조작할 수 있다. 특히 ‘버드아이뷰’ 모드를 이용하면 드론 컨트롤러에서 손을 떼지 않고 간단한 머리 움직임만으로 촬영 방향을 조절할 수 있다.

엡손 관계자는 “엡손 스마트글라스는 가벼운 무게와 넓은 화면, 그리고 높은 몰입도를 충족해 드론 사용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드론 사용자들을 위해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스마트 비행 환경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엡손 드론 조종앱과 호환 가능한 드론에는 DJI의 팬텀4 프로, 팬텀4 어드밴스드, 팬텀4, 매빅 프로 플래티넘, 매빅 프로, 그리고 스파크가 있다. 앱은 영어와 일본어, 그리고 중국어로 총 3가지 언어를 지원하며, 모베리오에 내장된 앱 마켓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97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