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대기업 공동연구 18%, 한국 기업 R&D 개방성 높여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2018 KOITA R&D 지수 조사 결과

2018-08-02박응서 기자

한국 기업들은 공동연구보다는 주로 자체 개발 방식으로 연구개발(R&D)을 진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중소기업은 R&D를 정부에 크게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KOITA, 이하 산기협)는 2일 '2018 KOITA R&D 지수(Index)'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한국 기업들이 R&D에서 공동연구 비중을 높이고, 신제품과 신기술과 같은 기술 혁신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산기협은 2016년부터 2년마다 기업으로부터 기술기획부터 사업화까지 기업 R&D의 전과정을 조사해서 심층분석하고 있다. 올해는 기술혁신 전문가와 전현직 기업연구소장으로 구성한 'R&D 지수 개발위원회'가 조사문항을 설계해 1월부터 3월까지 107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 한국 기업들은 R&D에서 공동연구 비중이 28%로 낮게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은 R&D 개방성이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대기업이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는데 외부기관과 외부자원을 활용하는 비중이 25%였으며, 이 중 공동연구는 18%였다. 중견기업은 26%, 중소기업은 28%로 나타났다.

또 기업들은 신기술신제품 개발과 기존제품개선문제해결에 각각 50%의 비중을 두며 R&D를 추진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대기업이 세계 최초 기술과 제품 개발에 11%를. 중소기업은 8%, 중견기업은 4%를 투자하고 있다. 중소기업에 비해 중견기업과 대기업은 기존 기술 개선과 문제해결에 비중을 각각 56%와 53%로 4~7% 가량 더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 R&D 자금 조달 비중 비교

R&D 자금과 관련해서 대기업일수록 자체 자금 비중이 높은 반면 중소기업일수록 외부 자금, 특히 정부나 주요 기관에서의 투자금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았다. 대기업은 R&D의 90%를 자체 비용으로 충당했고, 중견기업은 74%, 중소기업은 53%였다. 중소기업이 활용하는 외부자금 47% 중 30%포인트는 정부R&D과제 지원금이고, 정부정책자금과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 활용이 합쳐서 13%포인트가 될 정도다. 이처럼 중소기업은 정부와 관련 기관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았다.

특히 내부 자금으로 R&D 금액의 70% 이상을 해결하는 대기업이 94%, 중견기업이 69%인 반면 중소기업은 37%로 기업 규모에 따라 R&D금액 유형에서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이환 산기협 부회장은 “기업들이 R&D 자금을 어떻게 확보하고, 어떤 연구에 더 집중하고 있는지 같이 R&D활동과 현실을 자세히 확인할 수 있어, KOITA R&D 지수는 정책적으로도 의미 있는 활동”이라고 말했다.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