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스마트시티 성공은 인센티브와 합의체계 집결 생태계 조성으로"

2018-06-29신다혜 기자

29일 열린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시티' 컨퍼런스에서 각 기관 전문가들이 모여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토론을 열었다.

‘한국형 스마트시티’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어떤 것들이 필요할까. 스마트시티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정부기관, 기업, 시민 각 공동체 간의 합의체계를 구축하고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29일(금)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시티’ 콘퍼런스를 서울 더케이호텔 애비뉴 1층 한강홀에서 개최했다. 이번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시티’ 콘퍼런스는 기술·서비스 혁신을 위한 플랫폼 제공을 통해 새로운 경제활동과 일자리 창출을 가능케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스마트시티에 대한 정책과 세부계획 수립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콘퍼런스는 ▲스마트시티 기반의 4차 산업혁명 ▲스마트시티 패러다임 변화와 대응전략 ▲해외 스마트시티 사례 분석과 정책적 시사점 등 3개 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먼저 천재원 4차산업혁명위원회 스마트시티 총괄책임자가 ‘스마트시티 기반의 4차 산업혁명, 부산 에코델타시티(EDC)의 비전’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천 책임자는 한국의 스마트시티가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려면 규제를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을 시도하고 각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돼야 한다"며 미국과 영국은 각 정부가 기업에 선규제가 아닌 후규제 방식을 적용한다는 점을 사례로 들었다. 그는 규제 문제를 해소한다면 "부산의 에코델타시티가 4차 산업혁명의 진앙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 에코델타시티 구축 사례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한국형 스마트시티 가치와 이를 구현하기 위한 전략을 제시했다.

조대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사업단장이 스마트시티 대응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조대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사업단장은 ‘스마트시티 패러다임 변화와 대응전략’ 주제 발표를 통해 기존의 도시 혁신의 추진 경과를 살폈다. 향후 4차 산업혁명에서 요구하는 스마트시티 구축과 운영의 패러다임 변화 방향을 진단했다. 조 사업단장은 “도시가 지속가능한 생명력을 유지하려면 자원의 이용 환경과 사회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순환할 수 있는 구조를 갖춰야 한다”며 신재생에너지와 분산형에너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스마트시티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려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서 아날로그와 행동으로 변환이 이어져야 한다”며 사람 중심의 혁신 성장을 강조했다.

김성옥 KISDI 연구위원은 ‘해외 스마트시티 사례 분석과 정책적 시사점’이라는 주제를 통해 플랫폼으로서 도시에서 어떻게 혁신적 서비스가 도입되고, 혁신 생태계가 구성되는가에 대해 설명했다. 구글의 스마트시티 관련 자회사 사이드워크랩스(Sidewalk Labs)의 프로젝트인 사이드워크 토론토(Sidewalk Torono)와 알리바바의 프로젝트인 시티브레인(City Brain) 등 해외사례를 심층 분석한 뒤, 우리나라 스마트시티 구축방향에 대해 정책적인 시사점을 제공했다. 김 연구위원은 “플랫폼으로서의 도시를 위해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할 수 있는 인센티브와 합의체계 설계, 혁신자원이 집결되는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재용 국토연구원 센터장이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이후 종합토론에 김정언 KISDI ICT전략연구실 실장의 사회로 김무련 상무(KT), 김현 본부장(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상훈 박사(LH토지주택연구원), 이재용 센터장(국토연구원), 정영길 과장(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황종성 연구위원(한국정보화진흥원)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한국형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주요 이슈를 살펴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방향과 전략적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재용 국토연구원 센터장은 “스마트시티를 위해 시민들이 참여하는 합의 체계를 구축하는게 중요하다”며 "그러나 사업의 진행방향을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실증사업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종성 한국정보화진흥원 연구위원은 "유비쿼터스시티가 실패한 이유는 환원주의 때문"이라며 "스마트 주차장, 가로등 등 부분으로 특징 짓는 것이 아닌 ‘플랫폼’을 만들어내는 도시가 왕좌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하드웨어적으로 유연하게 바뀌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테크M=신다혜 기자 (dhshin131@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