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블록체인 기술로 공유저작물 보상과 보호 가능"

2018-06-28신다혜 기자

28일 열린 2018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콘퍼런스에서 임원선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가 28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공유와 개방, 새 세상을 열다’를 주제로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콘퍼런스를 열었다. 이 행사에서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소프트웨어(SW) 라이선스에 대한 국내외 동향을 소개하고, 산업 활용 사례와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개회사를 맡은 임원선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은 “저작물 이용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오픈소스를 확대하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공유저작물의 양적 확대를 넘어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수준 높은 저작물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날 ‘제10회 공유저작물 창작공모전’ 수상자 시상식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분야 공로자 수여식도 진행됐다. 10회째를 맞이한 ‘공유저작물 창작공모전’은 지난 5월 10일부터 6월 12일까지 진행했다. 이와 함께 콘퍼런스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공유저작물과 이를 활용한 창작물, 릴레이 기증저작물 등을 전시하는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장성욱 사운드UX 대표는 공유저작물 공급자에게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오픈소스와 공유저작물 분과로 나뉘어 각계 전문가들이 강연을 진행했다. 오픈소스 분과에서는 케이트 스튜어트 리눅스 재단 이사와 이철남 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오픈소스 라이선스 활성화 방안과 해외 분쟁사례 등에 대해 발표했다.

공유저작물 분과에서는 미디어 크리에이터(창작자) 분야에서 유튜브와 아프리카TV에서 활약하는 ‘대도서관’과 윤종수 CODE 이사장, 장성욱 사운드UX 대표 등이 나서 공유저작물의 산업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장성욱 사운드UX 대표는 “공유저작물 공급자에게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며 “블록체인 기술로 공유저작물과 콘텐츠를 제공하는 이용자들에게 보상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스팀잇을 사례로 들며, 공유저작물을 활용해 시장 참여자들 간에 자율 경쟁과 보상이 이뤄지는 시스템 구현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테크M=신다혜 기자(dhshin131@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