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삼성SDS,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으로 디지털금융혁신 발표

2018-06-04신다혜 기자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가 4일 오전 서울 잠실캠퍼스에서 열린 '디지털금융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SDS]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4일 서울 삼성SDS잠실캠퍼스에서 열린 ‘디지털금융미디어데이’에서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금융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삼성SDS는 이날, 디지털금융플랫폼 ‘넥스파이낸스(Nexfinance)’를 공개하며 디지털 금융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은 “블록체인과 AI,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분석과 지능형 프로세스 자동화 같은 첨단 IT 기술을 적용한 통합형 디지털 금융플랫폼을 준비했다”며 은행과 보험사, 각종 금융기관, 소비자들이 더 쉽고 빠르게 금융 내역을 확인하고 거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넥스파이낸스는 외부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현재 은행연합회에 가입된 국내 18개 은행과 19개 생명보험사의 정보시스템에 연동된다. 이미 금융 거래를 하고 있는 고객은 다른 금융 기관과 거래를 시작할 때 금융회사에 정보를 별도로 제공하지 않아도 된다.

넥스파이낸스는 ▲디지털아이덴티티 ▲디지털금융컨시어지 ▲AI가상비서 ▲보험금자동청구 ▲보험금자동청구 ▲이미지견적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영권 삼성SDS 디지털금융전략팀장은 “디지털아이덴티티 솔루션의 경우, 보험사와 카드사 등 각 금융기관마다 따로 저장된 고객 데이터를 하나의 신분으로 확인하고 거래할 수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안전성을 강조했다.

고객들이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하는 절차도 간소화된다. 기존 방식은 이용자가 보험금을 청구할 경우 영수증과 관련서류를 보험사에 팩스로 보내고, 신청과 심사 절차를 거쳐야만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넥스파이낸스는 고객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본인인증을 하면 병원에서 보험사로 진료기록을 전송, AI 자동심사를 거쳐 보험금을 자동으로 지급한다.

삼성SDS는 지난 해 삼성카드 블록체인 사용자 인증 시스템 구축을 시작으로 올해 은행연합회 블록체인 공동인증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으며, 최근 생명보험협회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유홍준 삼성SDS 금융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 SDS는 지난 2013년 7월, 금융 공공부문 내 인력중심의 SI사업을 철수한 이후 신기술에 기반한 디지털 혁신을 준비해왔다”며 “디지털 혁신을 준비하는 금융기관의 고민을 해결하는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M=신다혜 기자(dhshin131@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