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블록체인 데이팅 앱 ‘바이올라 AI’, 한국 상륙 예고

2018-05-25곽예하 인턴기자

 

동남아시아 데이팅 기업 ‘런치 액츄얼리 그룹(Lunch Actually Group)’이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한 데이팅 서비스 ‘바이올라 AI(Viola.AI)’로 국내에 진출한다.

싱가폴 소재의 ‘런치 액츄얼리 그룹’은 25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내 최초로 바이올라 AI 진출을 선언했다.

이날 그룹측은 바이올라 AI가 가짜 프로필, 러브 스캠(연애 빙자 사기) 등 온라인 데이팅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미 리 공동창업자는 “미국에서만 지난해 연애 빙자 사기가 1만 5000건이나 되고, 이에 대한 경제적 손실이 2억 1000만 달러(한화 약 2268억 원)에 달한다”며 “블록체인과 이미지 인식 기술이 적용된 ‘리얼 ID 인증 기능’을 통해 이를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올라 AI는 총 3단계의 인증과정을 거친다. 실시간으로 사용자 얼굴을 비디오 스캔하고, 그것을 프로필 사진과 비교한 후 최종적으로 입력한 SNS 정보와 비교한다. 이렇게 검증된 데이터는 블록체인에 등록된다.

나아가 블록체인 기반 REL-등록(Relationship Registery, 관계 등록)기능을 통해 상대방의 결혼 유무도 검증할 수 있다. 그룹측은 “현재 서비스 중인 다양한 데이팅 앱의 데이터 11억 건을 분석해 가짜 프로필 검증 기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25일 간담회에서 발표하는 '런치 액츄얼리 그룹'의 제이미 리 공동창업자

바이올라 AI는 기존의 데이팅 앱과 달리, 커플이 된 이후에도 연애 조언이나 선물 추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이미 리(Jamie Lee) 공동 창업자는 “상대적으로 사용주기가 짧은 데이팅 앱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의 계획에 관해서는 “올해 안에 바이올라 AI를 시범 서비스 하고, 내년에 공식 출시할 것”이라며 “한국은 온라인 데이팅 시장이 매년 40% 이상 성장하고 있고,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을 빠르게 수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기대된다”라고 답했다.

2004년에 설립된 ‘런치 액츄얼리 그룹’은 동남아시아 최초의 데이팅 기업이다. 아시아 6개 도시(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에 거점을 두고 있으며, 현재 총 10개의 온·오프라인 데이팅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