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밥 탭스콧 BRI 소장 “블록체인 연구 융합‧네트워킹 중요”

고려대 블록체인연구소 개소식 기조연설…“사회적 운동으로 확산해야”

2018-05-25김태환 기자

25일 밥 탭스콧 BRI 연구소장이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블록체인연구소 개소식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밥 탭스콧 블록체인연구소(BRI) 소장은 블록체인 기술 연구가 플랫폼 연구를 넘어서 다양한 기업과 산업이 네트워킹을 통해 기술융합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밥 탭스콧 소장은 25일 서울 고려대 미래융합기술관에서 열린 블록체인연구소 개소식 기조연설을 통해 “블록체인은 한 개의 기술이 아니라 머신러닝, 사물인터넷(IoT) 등 수많은 기술의 융합”이라며 “거대한 혁명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밝혔다,

밥 탭스콧은 블록체인이라는 말을 전 세계에 퍼트린 책 ‘블록체인 혁명’을 쓴 돈 탭스콧의 동생이다. 현재 다양한 블록체인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BRI연구소의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BRI에서는 82개의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거대 컨설팅 업체와 협력해 연구성과를 심화시키고 있다”면서 “수많은 전문가들이 모여 있고 글로벌 500대 기업들이 우리에에 자문 서비스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밥 탭스콧은 “앞으로 블록체인이 정착하면서 소멸할 산업으로는 금융, 유통, 매니팩쳐링 등이 유력하다”면서 “블록체인을 비롯한 다양한 기술을 가진 사람들끼리 네트워킹을 통해 정보를 교류하고 자신에게 맞는 맞춤형 컨설팅을 받으면 (블록체인을 통한)새로운 세상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고려대학교는 블록체인 기술연구와 산업육성을 위한 블록체인연구소 개소식을 열었다. 초대 연구소장은 인호 블록체인학회장이 역임한다.

고려대 블록체인연구소는 블록체인 기반기술 연구, 법‧제도 연구, 비즈니스모델 연구, 의료정보 연구, 물류 연구 등 5개 과제에 대한 연구를 수행한다. 또 ‘블록체인 창업보육센터’를 통해 블록체인 관련 기업을 육성한다.

인호 고려대 블록체인연구소장은 “블록체인 창업 아카데미를 통해 학생과 창업자들을 교육하고 지분투자를 통해 벤처기업 창업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스타트업들은 ICO(암호화폐공개) 펀드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1조 원 규모의 블록체인 벤처 육성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M = 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