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앤가젯] 휴대 가능한 증강현실 프린터

TECH&GADGET 주목받는 가젯

2018-04-05이석원 벤처스퀘어 기자

라이프 프린트 포토&비디오 프린터 / lifeprintphotos.com / 149.99달러(3×4.5인치 모델 기준)

라이프프린터는 휴대용 프린터다. 물론 페이스북에만 하루에 300만 장 넘는 사진이 올라오는 시대인 만큼 몇 년 전부터 휴대용 프린터는 주위에서 자주 접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통해 찍은 수많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활용할 방법을 찾다보니 어찌 보면 당연한 일.

라이프프린터는 기존에 나온 휴대용 프린터와는 조금 다르다. 이미지와 영상을 결합한 증강현실 사진을 인쇄한다는 콘셉트를 내걸고 있기 때문. 이 제품은 이미지 인식을 통한 AR 기능을 추가한 사진인 하이퍼포토(Hyperphoto)를 용지에 인쇄할 수 있게 해준다. 그런 다음 라이프프린트 전용 앱을 이용해서 보면 사진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전용 앱은 iOS와 안드로이드 모두 지원한다.

이 제품은 무료앱과 전용 용지를 이용해야 한다. 앱을 통해 하이퍼포토를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공유하면 공유한 사람도 인쇄를 할 수 있다. 스마트폰 연동은 블루투스와 와이파이를 이용하면 된다. 사진 크기는 3×4.5인치와 2×3인치 모델 중 고를 수 있으며 카트리지를 한 번 끼우면 20×30장을 뽑을 수 있다.

 

UNIZ-UDP / www.kickstarter.com / 가격 미정
UNIZ-UDP는 미국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3D프린터 업체인 유니즈테크놀러지 (Uniz Technology)가 만든 3D프린터. 기존 3D프린터보다 빠르게 입체 조형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을 특징으로 삼는다.

이 제품은 광조형법(Stereolithography)이라는 방식을 이용해 액상 수지 표면에 레이저 같은 빛을 조사해 굳혀 입체물을 조형하는 방식을 지원한다. 광조 형법은 3D 입체물을 만드는 속도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지만 이 제품은 제조사 측이 2년 동안 개발한 방식(Uni-Directional Peeling)을 적용해 굳은 수지를 액상 수지에서 벗겨내는 속도를 높였다. 위아래 양방향으로 벗겨내던 기존 3D프린터와 달리 여기에 Z축 방향 출력을 크게 끌어올린 덕이다.

이 제품은 가격대나 크기에 따라 5가지 종류로 나뉜다. 활용도에 따라서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것. 탁상용 모델인 SLASH OL, SLASH+ 2종은 190×120×200mm짜리 입체물을 만들 수 있다. 해상도는 SLASH OL은 1280×800에 150um(마이크로미터) 단위 가공을 할 수 있고 SLASH+는 2560×1680에 75um을 지원한다.

Point

라이프프린터는 탄생 100년 동안 평면에 머물렀던 사진에 액션을 더해준 재미있는 제품이다. 앱과 연동해 증강현실을 통해 추억을 좀더 생생하게 남길 수 있도록 한 것. 유선에서 무선으로 네트워크가 확대되면서 컴퓨팅은 PC에서 스마트폰 그러니까 가구 단위에서 개인 단위로 확대됐다. 앞서 언급했듯 하룻동안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주요 SNS에 올라오는 사진과 영상 데이터량은 엄청나다. 2016년 기준으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노트북 등을 통해 1인당 생성하는 데이터량은 650MB 가량이지만 2020년이면 1.5GB 그러니까 2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따라서 라이프프린터처럼 이런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해줄 만한 제품도 앞으로 더 자주 접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테크M 제60호 (2018년 4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