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영국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 별세

2018-03-14강진규 기자

스티븐 호킹 박사

현대 우주론과 물릭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76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영국 BBC, 가디언 등 외신들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호킹 박사의 가족들은 호킹 박사가 영국 케임브리지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발표했다.

유족들은 성명에서 "위대한 과학자였던 그의 학문적 업적과 유산은 오랫동안 우리 곁에 살아 있을 것"이라며 "그의 용기와 영민함 그리고 유머감각은 전 세계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었다"고 고인을 기렸다.

스티븐 호킹 박사는 신체적인 장애에도 불구하고 현대 우주론과 물리학 분야에 큰 족적을 남긴 것으로 유명하다. 1942년 옥스퍼드에서 태어난 호킹 박사는 옥스퍼드 대학교,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공부했다. 그는 21살이 되던 1963년 근위축성 측색 경화증(루게릭병)을 앓게 돼 휠체어에 의지해 생활하게 됐다. 당시 의료진들은 호킹 박사가 불과 수 년 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고 시한부 판정을 내리기도 했다. 하지만 호킹 박사는 그런 우려를 극복하고 연구에 매진했다.

1974년 호킹 박사는 양자물리학과 상대성 이론을 결합해서 블랙홀이 빛을 포함한 모든 물체를 삼켜버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복사 에너지를 방출한다는 호킹 복사(Hawking radiation) 이론을 발표했다. 그해 그는 영국 왕립학회에 역사상 가장 젊은 회원으로 추대됐다. 1979년부터 2009년까지는 케임브리지대 석좌교수로 근무했다.

호킹 박사가 1988년 쓴 과학책 ‘시간의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는 1000만부 이상이 판매된 것으로 유명하다. 이 책은 갈릴레이, 뉴턴, 아인슈타인 등 과거 과학자들의 우주에 대한 연구 내용을 설명하고 우주가 대폭발에서 시작했다는 빅뱅 이론, 블랙홀과 특이점에 대한 내용, 우주의 역사를 통해 우주의 미래와 종말을 전망했다. 이 책에서 호킹 박사는 시간의 개념이 우주의 다른 공간에서 달라질 수 있음을 설명했다.

이밖에도 스티븐 호킹 박사는 세계적인 석학으로 과학기술과 문명의 변화에 대한 자신을 생각을 피력해 주목을 받았다. 그는 2016년 9월 물리학 분야 학술지 ‘피지컬 리뷰 레터스’에 기고한 논문에서 “외계인과 접촉하더라도 응답하지 말아야 한다”며 인간과 외계인의 만남이 북미 대륙의 인디언들이 크리스토퍼 콜럼버스를 처음 만났을 때와 같다고 경고했다.

또 2017년 11월 6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웹 서밋 기술 컨퍼런스’에서 그는 “인류가 인공지능(AI)의 잠재적 위험에 대처하는 방법을 익히지 못한다면 AI는 인류 문명에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며 “자율적으로 작동하는 AI 무기의 위험성은 물론이고 우리 경제도 심각하게 파괴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테크M = 강진규 기자(viper@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