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블록체인, 가능성이 현실로…"공공·저작권·전력거래 분야 주목"

뜨는 블록체인 서비스 사례

2018-02-28김태환 기자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둘러싼 거품논란이 수그러들려면 사용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이런 가운데 국내외에서 눈여겨 볼만한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들이 이미 나왔거나 개발되고 있어 주목된다.

한국도 물류·공공 중심으로 실증 단계 돌입

삼성SDS는 국내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블록체인 기반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 중 하나다.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를 개발하고 물류, 인증 등 다양한 분야에 블록체인을 접목하고 있다. 삼성SDS의 프로젝트 중 가장 주목받는 것은 국내 38개 기관이 참여하는 ‘해운물류블록체인컨소시엄’이다.

해운물류분야에서는 배송되는 물건의 추적이 쉽지 않다. 서류상으로는 화물이 배에 선적돼야 하는데 천재지변이나 항구 사정으로 선적이 지연되는 경우도 발생한다. 아울러 수·출입 관련 서류의 위·변조 문제도 존재하며, 서류 발급 및 결재 과정도 복잡하고 오래 걸린다.

해운물류 컨소시엄은 블록체인 기술과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해 물건이 출하되고 선적된 뒤 입항하는 모든 과정을 추적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물건을 배송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실시간으로 물건을 추적할 수 있게 된다고 삼성SDS는 설명했다.

특히, 신선식품 해상 운송 시 IoT 기기를 통해 위치·온도·습도·진동 등 각종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하게 된다. 이렇게 저장된 정보는 위·변조가 불가능해 운송과정에서 문제 발생시 책임소재를 명확히 할 수 있어 금융기관의 정확한 해상 보험료 산정을 가능하게 해준다.

SK텔레콤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전기안전공사와 ‘블록체인 기반 전기화재 발화지점 분석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상업용·주거용 건물, 전통시장, 사찰, 축사 등 10개 장소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이 시스템은 전기화재 발화 형태의 80%를 차지하는 ‘아크’(방전에 의해 전선에 불꽃이 튀는 현상)의 발생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한다. 기록된 정보는 전기화재가 발생했을 때 원인 규명을 위한 증거 자료로 쓰일 수 있다.

건물 각 층의 전기 분전반에 설치된 사물인터넷(IoT) 기반 센서가 아크 발생 정보를 수집해 5분 간격으로 무선 전송하고, 한국전기안전공사, 소방방재청, 손해보험사 등이 함께 참여하는 블록체인에 기록한다. 참여자들은 공동으로 데이터를 검증·보관하게 된다.

지금까지는 전기화재가 발생하면 도면을 검토하고 탐문조사를 해 발화원인을 분석했다. 대부분의 경우 화재로 인해 재화가 소실되면서 발화지점을 찾기 어려웠고, 건물소유자와 임차인, 손해보험사 간 분쟁이 많았다. 시스템이 정착될 경우 이런 분쟁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KT는 보안기업 이니텍과 블록체인 기반의 통합인증·권한관리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번에 KT가 개발하는 블록체인 솔루션은 스마트컨트랙트(Smart Contract) 기반 통합인증·권한관리를 지원해 기존 솔루션들과 차별화를 시도한다. 스마트컨트랙트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다양한 형태의 계약을 체결하고 자동으로 이행하는 것을 뜻한다. KT 솔루션에 스마트컨트랙트가 도입되면 인증과 동시에 결제나 할인,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진다.

스마트그리드 분야와 블록체인의 융합도 시도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력공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이웃 간 전력거래를 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을 시험한다. 전기의 경우 수요가 몰리는 피크 시간대와 상대적으로 수요가 낮은 야간 시간대의 요금이 달라진다. 때문에 전기료가 저렴한 야간 시간대 전기를 저장해뒀다가 피크 시간대 사용하거나 판매하면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다.

한전의 이웃 간 전력거래 플랫폼이 상용화될 경우 전기를 생산하는 가구와 전기를 사려는 가구를 매칭해주고, 거래한 전기에 대한 비용을 ‘에너지 포인트’로 정산해준다. 포인트는 전기요금 납부나 전기차 충전소 결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라고 한전 측은 설명했다.

다만 아직은 실증 단계라 에너지 포인트를 당장 쓸 수 있는 곳은 없다. 현재 서울 소재 아파트 2곳의 4개 세대와 한전 인재개발원 내 9개 건물을 대상으로 실증을 벌이고 있다.

공공분야에서도 블록체인과의 접목이 시도되고 있다. 블록체인은 모든 거래 참가자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공유·검증하는 방식이다. 만일 국민 모두가 블록체인에 등록돼 있다면 ‘직접 민주주의’도 가능해진다. 투표소까지 직접 찾아가 투표할 필요 없이 실시간으로 모바일에서 투표를 해도 자체적으로 검증하게 된다. 그 결과는 바로 공유될 수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시범적으로 도입했다. 따복공동체는 ‘따뜻하고 복된 마을공동체’의 줄임말로 이웃 간의 소통을 통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경기도 지역 주민 10명 이상이 모일 경우 ▲공간조성 ▲공간활동 ▲공동체활동과 관련한 사업을 제안하고, 경기도에서 평가·선발해 사업비용을 지원 해준다.

주민이 직접 제안한 사업은 경기도에서 제공하는 사업심사를 온·오프라인 상에서 볼 수 있다. 참가자들은 해당 사업에 대해 사전에 지급받은 QR코드를 통해 투표하게 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투표 조작, 중복투표, 해킹 등을 방지할 수 있다고 경기도 측은 설명했다. 이번 따복공동체 공모사업에는 총 8720명의 도민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 노원구는 블록체인 전문업체 글로스퍼와 함께 지역 내에서 쓸 수 있는 블록체인 암호화폐 ‘노원 코인’ 도입을 추진 중이다. 노원구 지역주민들은 기부를 하거나 봉사활동 후 노원구에서 발급하는 코인을 지급받게 된다. 코인은 해당 지역 공영주차장이나 공공장소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지역주민 입장에서는 자신의 기부와 봉사활동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고, 구청은 복지에 들어가는 비용이 얼마인지 정확하게 추적·감독할 수있다.

해외는 실생활에 블록체인 적용

해외에서는 블록체인이 실생활 속에 녹아들어가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글을 쓰면 투표를 통해 자동으로 암호화폐가 지급돼 수익을 얻을 수 있고, 뉴욕 노숙자들의 재활을 돕는 프로젝트도 등장했다. 디지털 신원 정보를 활용한 헬스 케어 서비스도 등장했다.

스팀잇은 블록체인 기반 블로깅 서비스다. 사용자가 스팀잇에 가입하고 글을 포스팅하면 ‘스팀’이라는 암호화폐가 쌓인다. 1주일 뒤 투표에서 좋은 글로 선정되면 받은 스팀 일부를 보상으로 가지게 된다. 스팀은 현금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스팀잇은 저자뿐만 아니라 투표자에게도 보상이 주어진다. 저자는 받은 스팀의 75%를 가져가고 투표자들은 나머지 25%를 나눠가진다. 이렇게 되면 글 작성과 투표를 동시에 유도할 수 있고, 결과적으로 좋은 글이 노출될 확률이 높아진다.

블록체인을 적용한 언론사 플랫폼 ‘시빌(Civil)’도 주목받고 있다. 시빌은 기자가 기사를 올리면 독자가 암호화폐 CVL 토큰을 이용해 기사를 구입하게 된다. 시빌은 기자와 독자 사이에 발생하는 일정 수준의 거래 수수료만을 수익으로 가져가며 콘텐츠 내용에 대해 절대 개입하지 않는다.

대신 주석과 참고문헌, 기자평판 확인 등의 장치를 도입해 사실 여부를 검증한다. 특히 독자들이 기사에 대해 의문을 가질 경우 시빌의 자체적인 ‘팩트체커’들이 사실여부를 검증하고, 그 결과를 기사 블록체인에 등록한다. 만일 기사에 잘못된 사실이 적혔다면 해당 내용을 지우고 다시 수정하게 되는 방식이 아니라, 기존 기사에 덧붙여 계속 사실관계를 검증해 나가는 방식으로 수정된다.

기존 언론은 자본권력이나 정치권력에 의해 기사 방향이 바뀌거나 편집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기사에 대한 판단과 검증을 독자에게 맡겨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시빌 측 주장이다. 시빌은 올해 초까지 1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해 언론인 200여명을 채용하고 30개의 뉴스룸을 구성 한다는 계획이다.

항공사에서도 각종 서류를 디지털화해 비용을 절감하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두바이의 에미레이트그룹 내 공항 지상 조업 사업부서인 드나타(DNATA)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운송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데 착수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오는 2020년까지 항공사에 이뤄지는 비자신청, 청구서 지불, 라이센스 갱신 등의 서류절차를 디지털 방식으로 대체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1억 건이 넘는 서류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에미레이트 측은 기대하고 있다.

공공분야에서 확장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국가도 등장했다. 에스토니아는 디지털 신원 정보를 사용해 환자가 자신의 의료 기록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건강 관리 등록(HealthcareRegistry)’ 서비스를 도입했다. 서비스 사용자들은 자신이 어느 의료기관에서, 어떤 의사에게 무슨 진료를 받았는지 등에 대한 진료기록을 열람할 수 있다. 에스토니아 의료종사자가 열람하는 정보는 연간 50만 건에 달하며, 의료비 청구서의 100%, 처방전의 97%가 디지털화됐다.

네덜란드의 비트퓨치 그룹은 조지아 공화국과 부동산 등기 절차에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기 위한 협약을 맺고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활용해 부동산 등기 문서 20만 개의 위·변조를 막고 실시간으로 변화되는 내용을 기록한다.

미국의 벤처기업 블록체인포체인지(Blockchain for Change)는 뉴욕의 노숙자에게 디지털 신원을 제공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펌미(Fummi)를 추진하고 있다.

블록체인포체인지에 따르면 펌미는 노숙자들에게 무료로 스마트폰을 지원하고, 해당 폰에 깔려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노숙자들의 디지털 신원을 제공한다. 노숙자들은 앱을 통해 신원을 증명하고, 지원센터에 방문해 암호화폐 ‘체인지코인’을 활용해 식사 등을 구매할 수 있다.

거래 참가자들은 특정 노숙자의 활동을 추적할 수 있다. 샤워나 이발 및 옷을 샀는지, 잔고는 얼마인지 등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펌미앱은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 앱들과 마찬가지로 체인지코인와 달러를 담을 수 있는 디지털 지갑을 포함하고 있다. 이를통해 사용자는 체인지코인을 달러로도 바꿀 수 있다.

[테크M = 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본 기사는 테크M 제58호(2018년 2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