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전자정부도 AI 기반 전환 본격화 ...선봉은 '보안'

2018-01-22강진규 기자

전용광 행안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사무관이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년 전자정부 지원사업 사업설명회’에서 차세대 지능형 보안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부가 기존 전자정부 서비스를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한다.  첫 단계로 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정부시스템을 겨냥한 사이버위협 50만 건을 AI로 분석, 대응할 방침이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18년 전자정부 지원사업 사업설명회’를 열고 인공지능 중심의 전자정부 추진 전략을 밝혔다.

첫 번째 적용 사례는 보안이 될 전망이다. 이날 행사에서 전용광 행안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구 정부통합전산센터) 사무관은 “매일 정부시스템을 대상으로 1000만 건의 보안이벤트(이상징후)가 발생하고 이중 핵심적인 내용 10만 건을 전문가들이 분석하고 있다”며 “올해 인공지능으로 1000만 건 중 5%(50만건)를 분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관리하는 1500여개 시스템을 대상으로 발생하는 보안 이상징후에 대한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보안시스템 구축’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했다. 그리고 올해 7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1차 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3단계 사업을 진행한다.

전용광 사무관은 “2월에 공고를 낸 후 8개월 간 1단계 시스템을 구축해 보안이벤트 5%에 대응하고 3단계 사업 후에는 보안이벤트의 80%(800만 건) 분석에 인공지능을 적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에서 정부는 시스템을 겨냥한 보안 위협과 유형을 인공지능에게 학습시켜 보안전문가들의 대응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령 인공지능이 먼저 보안이벤트를 분석해 위험성이 높은 것과 낮은 것을 분류해주면 전문가들이 분석 내용을 기반으로 위험한 징후에 대해 우선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능정보 기반 차세대 국민신문고 구축사업도 진행한다. 국민신문고 서비스는 대국민 민원서비스로 2017년에만 310만건의 민원과 8만1600여건의 제안이 제기된 바 있다. 국민권익위는 지능정보 기술을 적용해 민원 분석을 고도화하고 민원 추이에 따른 조기 대응 시스템도 만들 방침이다. 

행안부는 인공지능 보안 시스템 같은 사례가 나올 수 있도록 지능형 전자정부 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행안부는 올해 ‘지능형 전자정부 구현을 위한 행정서비스 재설계’ 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기존 전자정부를 지능형 전자정부로 재설계하기 위해 종합적으로 전자정부 현황을 분석하고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는 것.  이 사업에서 행안부는 지능형 대국민 서비스를 위한 ISP도 수립한다. 국민들 개개인의 요구와 환경, 서비스 이용패턴 등을 고려해 인공지능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행안부는 올해 ISP를 수립한 후 이 내용을 기반으로 구체적인 계획을 만들고 기획재정부에 관련 예산을 신청해 내년부터 본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행안부는 인공지능 뿐 아니라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기술을 전자정부에 수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차세대 전자정부 플랫폼 구축 ISP도 진행한다. 차세대 전자정부 플랫폼은 기존 전자정부 플랫폼과는 별개로 완전히 새로운 기술들에 최적화돼 설계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 플랫폼은 지능형 전자정부 플랫폼으로 명명될 것으로 보이며 지능정보화 사업의 핵심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올해 ISP 수립 후 내년부터 차세대 플랫폼 개발을 진행한다.

행안부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플랫폼을 만들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지능정보화 사업에 적용할 경우 중복 투자와 상호호환성 해결로 3748억 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행안부와 NIA는 올해 전자정부지원사업으로 26개 과제에 869억 원이 투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M = 강진규 기자(viper@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