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탈중앙화된 암호화폐거래소 레이더릴레이, 하드웨어 지갑도 지원

2018-01-21황치규 기자

테크 분야 많은 전문가들이 블록체인에 담긴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지만 현재 시점에서  블록체인은 잠재력 만큼 한계 또한 많은 것이 현실이다. 이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가 암호화폐거래소 인프라다. 

암호화폐거래소가 암호화폐 생태계의 일원이라고 강조하고 있는 이상, 암호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서비스가 운영되는 것이 합리적이다. 하지만 현실은 거꾸로다. 블록체인과 상극이라 할 수 있는 중앙집중식 서버 기반으로 암호화폐거래소들이 운영되고 있다. 

블록체인에 관심 있는 이들 사이에선 중앙집중식 환경에서 암호화폐를 사고 파는 거래소들의 인프라는 역설을 상징하는 장면으로 통하고 있다. 

그러나 향후 거래소 인프라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방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의 경우 블록체인 기반으로 탈중앙화된 거래소 인프라를 제공하는 회사들이 이미 등장했다.

레이더릴레이(radarrelay)도 그중 하나. 레이더 일레이는 이더리움 네트워크 암호화폐인 '이더'와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발행되는 토큰 표준인 ERC(Ethereum Request for Comment) 20 기반 토큰들을 다른 레저 월렛 사용자들에게 바로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레이더 릴레이는 브라우저 기반 암호화폐 지갑인 메타마스크에 이어  최근에는 하드웨어 형태 지갑인 레저 월렛도 지원 목록에 추가했다. 레저 월렛 사용자는 컴퓨터에 하드웨어 지갑을 연결하고 이더리움 앱을 열은 뒤 레이더 릴레이 앱을 사용해 필요한 양 만큼의 암호화폐를 다른 이들에게 전송할 수 있다.

레이더 릴레이는 블록체인과 0x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0x 프로토콜은 이더리움 블록체인 상에서 수수료가 없는 거래를 활성화기 위해 지난해 처음  공개됐다.  0x는 사용자들이 프로토콜을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비영리 단체 형태로 설립됐다. 지난해 8월 0x는 암호화폐를 발행해 투자금을 확보하는, 이른바 ICO를 통해 2400만달러를 확보했다. 이에 기반해 서비스를 개발한 레이더 릴레이도 지난해 300만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레이더 릴레이는 마켓플레이스가 아니라 메신저임을 강조하고 있다.  자산이 아니라 주문만 관리한다는 것이다. 암호화폐 소유자가 거래를 원하면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개인들에게 이같은 의사를 전달하고 주문이 완료되면  암호화폐는 개인들이 소유한 지갑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오고간다는 설명이다.

[테크M=황치규 기자(delight@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