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반려동물 대신 로봇...다양한 반려로봇의 세계

2017-10-20신다혜 인턴기자

와우(Wow wee) 로봇강아지

[테크M=신다혜 기자(dhshin131@hechm.kr)]  

진 로우프 룰트 멜버른대학 교수는 2015년 수의학 국제 학술지(Frontiers in Veterinary Science)에 게재된 논문을 통해 “인구가 많은 세상에서 애완동물은 사치품이 될 것이며, 미래에는 살아있는 생물체를 모방한 로봇 애완동물이 많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려 로봇은 먹이를 주지 않아도 되고 털이 날리지도 않는다. 병원에 갈 일도 없고 나이가 들어 떠나보낼 걱정도 없다. 밤에 짖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집에 혼자 둬도 죄책감을 느낄 일도 없다. 

인간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에게도 이로운 존재가 될 수 있다. 현재 노년층과 1인가구가 급증하면서 집에 혼자 남겨지는 반려동물 문제가 심각하다. 이 때 로봇이 반려동물의 친구가 돼줄 수 있다.

반려동물로봇 '파로'이미 반려로봇은 오래 전부터 우리 곁에서 나름의 역할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일본 산업기술총합연구소가 2001년 출시한 반려로봇 ‘파로(PARO)’다. 이 로봇은 이미 애니멀 테라피 시장에서 우수함을 인정받았다.

아기 물개의 모양의 파로는 시각, 청각, 촉각 등 인지능력을 갖춰 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감정을 표현한다. 자폐증 어린이나 치매 노인을 치료하는 로봇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미국 기업 와우위(WowWee)가 2015년 선보인 반려로봇 ‘칩(CHiP)’은 반려동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 스마트밴드와 연동돼 있어 주인을 알아보고 주인에게만 애교를 부린다. 또 학습 기능이 있어 버튼을 눌러 칭찬해주면 같은 행동을 더 자주 하기도 한다.

지난 9월 일본 기업 넥스트테크놀로지가 개발한 강아지 로봇 ‘하나짱’은 독특하게도 발냄새를 맡는 로봇이다. 냄새 감지 센서가 있어 단계별로 냄새에 반응해 발을 구르거나 악취가 심하면 기절하기도 한다. 


이점 많은 로봇, 교감은 글쎄
그렇다면 로봇이 반려동물의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로봇이 인간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수는 있지만 진짜 동물이 주는 감정적 교류를 과연 로봇이 할 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이에 대해 김창원 펫프렌즈 대표는 “반려동물은 말 그대로 평생의 지기이며 가족”이라며 “반려로봇이 그 대체재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반려동물의 피부와 털을 만지고 온기를 느끼고 눈을 보며 감정을 나누는 등 오감을 기반으로 한 교감을 통해 감정적인 공감대를 나누고 추억을 함께 하는데, 로봇은 이러한 역할을 하기 어렵다.

물론 동물의 털을 재현하고 오감 센서 및 동물과 유사한 행동양식을 로봇에 주입 등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로봇 제조사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2015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발표한 ‘중소·중견기업 로봇 기술 로드맵’에는 전략 제품 중 하나로 ‘정서 지원 로봇’이 거론됐다. 이미 우리나라에서도 편의성을 넘어선 감정 교류 지원 로봇의 필요성을 실감하고 있는 것이다.  

 <본 기사는 테크M 제54호(2017년 10월) 기사입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