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오라클, 클라우드 공략 강화…'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 출시

6일 기자간담회,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 출시 선언

2017-04-06마송은 기자

후안 로이자 오라클 수석부사장이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털호텔에서 열린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 출시 간담회에서 제품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오라클이 기존의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라클이 클라우드 분야에서도 선두 자리에 오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일 오라클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털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Oracle Exadata Cloud Machine)’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후안 로이자 오라클 수석부사장은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은 클라우드를 경험하고 싶지만, 규제, 보안 등의 문제로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없는 기업에게 엑사데이타 혜택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고객의 데이터센터에 배치해 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후안 로이자 수석부사장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부문에서 일하며 엑사데이타 머신의 기획, 설계, 개발 등 사업 전반을 주도해 왔다. 

로이자 수석부사장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은 대다수의 요소들이 웹 기반, 고객 주도형, 자동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은 오라클의 전문가들이 직접 장비, 운영 등의 업무를 맡는다”고 말했다.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은 리얼 애플리케이션 클러스터, 데이터베이스 인메모리, 액티브 데이터 가드, 어드밴스드 시큐리티 등을 포함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서브스크립션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

[테크M=마송은 기자(running@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