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정보화진흥원-국가기록원,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협력

2016-05-13도강호 기자

서병조 한국정보화진흥원장(왼쪽)과  이상진 국가기록원장이 13일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사무소 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병조 한국정보화진흥원장(왼쪽)과 이상진 국가기록원장이 13일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사무소 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도강호 기자]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13일 서울사무소에서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아카이브는 장기적으로 보존가치가 있는 전자기록을 보존하고 시간과 공간에 제약 없이 이용 가능하도록 구축한 시스템이다.

이번 협약은 국가기록원으로 전자기록 이관이 진행됨에 따라, NIA와 국가기록원이 쌓아온 경험가 기술을 공유하기로 뜻을 같이하면서 이뤄졌다.

지난해 생산된 지 10년이 지난 45개 중앙부처와 129개 특별행정기관의 전자기록 238만 건이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됐다. 또 2005년 생산된 전자기록이 올해 이관되는 등 앞으로 전자기록 이관이 급증할 전망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NIA는 6개 과목 13명의 전문 강사를 지원하고, 국가기록원은 디지털 기록을 수집·보존·활용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4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NIIA는 또 전자정부시스템의 기록물 이관에 대한 기술자문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NIA와 국가기록원은 전자정부시스템의 해외진출을 위해 노하우 공유와 공동 홍보를 진행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또 올해 하반기에 ‘디지털 아카이브 시대의 전자정부·전자기록관리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공동 세미나를 개최해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과제들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상진 국가기록원장은 “앞으로 전자정부의 모든 최종 산물은 디지털 아카이브로 모이게 돼 있고, 디지털 아카이브를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미래 국가 발전의 성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NIA와 전자기록 인력양성을 위한 초기 단계 협력을 시작으로 디지털 아카이브의 개념을 정립하고 구축하는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병조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올해는 지능정보사회의 원년으로, 지능정보사회의 핵심 콘텐츠인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은 큰 의미가 있다”며 “그간 국가 정보통신기술(ICT) 발전, 그리고 세계 최고의 전자정부를 구축한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성공적인 디지털 아카이브가 구축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도강호 기자 (gangdogi@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