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알아서 가고 어디나 간다

2016-11-25차두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연구위원

포드 ‘모델T’

(포드 ‘모델T’)


1480년 르네상스 시대 천재 예술가이자 과학자였던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프로펠러를 이용한 자동이동카트(self-propelled cart)를 스케치했다. 아마도 인간이 상상하고 기록한 최초의 자율운송 수단이다.

약 400년이 지난 1886년 드디어 자동차의 원형이 만들어지고 특허가 등록된다. 바로 칼 벤츠가 제작한 ‘페이턴트 모터바겐’이다. 2인승 4륜 마차를 개조한 차체에 4기통 가솔린 엔진을 장착해 시속 16㎞ 속도로 주행이 가능했던 차량이다.

전기자동차는 가솔린 엔진 차량이 등장하기 전부터 판매됐다. 다양한 시도가 있었지만 최초의 전기자동차는 1830년대 스코틀랜드의 사업가 로버트 앤더슨이 전기로 구동하는 마차를 최초의 전기차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1884년에는 영국의 토머스 파커가 개발한 모델이 1890년대 초반부터 양산되기 시작했고 미국의 뉴욕시티 택시에 전기차를 상용화하면서 1912년 전기차는 최고의 호황을 맞는다.

그러나 비싼 가격에 비해 느린 속도와 짧은 주행 가능거리로 점차 트럭 등 배송차량들로 사용 범위가 한정됐고, 가솔린 차량의 폭발적 성장세와 1920년대 텍사스에서 발견된 대량의 원유에 따른 휘발유 가격 하락, 특히 포드 ‘모델T’의 대량생산은 내연기관 자동차의 전성시대를 열게 했다.

전기차, 카쉐어링, 자율주행차의 결합

이러한 자동차의 역사를 가진 전기차가 자율주행차, 그리고 카쉐어링 비즈니스 모델과 결합돼 등장하고 있다. 테슬라모터스를 필두로 전기차가 부활하기 시작했고, 최근 독일 연방 상원은 2030년부터 배출가스를 내뿜지 않는 자동차만 승인하는 결의안을 초당파적 합의로 통과시켰다.

결의안이 법제화될 경우 2030년부터 독일에선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만 운행이 가능하다. 유럽연합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미칠 파장은 적지 않다.

뿐만 아니라 다임러그룹의 ‘카투고’, 폭스바겐그룹의 ‘퀵카’, 포드의 ‘피어 투 피어 카쉐어링’, BMW의 ‘드라이브 나우’ 등 완성차 업체들도 카쉐어링 서비스를 시작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굳이 비싼 자율주행차를 소유할 필요도 없고, 최적화된 차량 공유 네트워크를 갖춘 기업들은 향후 전기로 구동하는 자율주행차량으로 교체만 하면 된다.

이러한 자율주행차 시장 선점을 위한 업체들의 행보도 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구글은 올해 자율주행택시 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며, 우버도 자신들의 차량 공유 네트워크를 활용한 자율주행차 개발을 이미 시작했다.

자연스레 관련 기업들은 연합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최근 GM은 리프트에 5억 달러(약 5933억 원)를 투자하고 장기적으로 리프트의 모바일 앱을 활용한 자율주행차 호출 네트워크를 함께 구축하기로 했다. 완성차 업체는 카쉐어링 업체에 차량을 공급하면서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할 수 있고, 카쉐어링 업체는 사업 확장을 할 수 있는 윈-윈 전략이다.

테슬라모터스 ‘모델S

(테슬라모터스 ‘모델S)

 

그러나 세계 최초 자율주행택시는 누토노미라는 스타트업에 의해 시작됐다. 지난 8월 싱가포르에는 미쓰비시 전기차 ‘i-MiEV’와 ‘르노 조이’를 활용한 자율주행택시가 시험운행을 시작했다.

누토노미는 소프트웨어(SW) 개발회사로 미국 MIT와 싱가포르 정부가 2007년 공동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만들어졌다. 2013년까지는 MIT 연구소에 소속된 프로젝트팀이었지만 스타트업으로 독립해 자율주행차 기술을 개발해왔다.

우버도 9월부터 미국 피츠버그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했다. 이렇듯 해외 주요 자율주행차 업체들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시스템 검증을 통한 상용화 기간 단축에 열을 올리고 있고, 도시와 국가들도 자율주행차 도입을 통해 자신들의 혁신성을 자랑하고 있다.

이미 대부분 완성차와 글로벌 부품 업체, 그리고 구글, 애플, 테슬라모터스, 우버, 바이두 등 혁신을 대표하는 업체들이 자율주행차 개발 대열에 합류했다.

슈퍼 전기차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인 패러데이 퓨처(Faraday Future)는 2년 내 양산 예정으로 자율주행 기능과 카쉐어링 용도로도 개발할 예정으로 ‘테슬라 킬러’라는 별명을 얻었다.

엘론 머스크는 마치 이들을 겨냥한 듯 2년 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뉴욕까지 4800㎞를 스스로 주행하는 완전자율주행차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1만 달러짜리 자율주행 툴킷을 개발하던 미국 스타트업 크루즈 오토메이션은 GM에 10억 달러 규모로 인수합병됐고, 천재 해커인 조지 호츠가 설립한 코마닷에이아이는 1000달러짜리 자율주행 툴킷을 올해 상용화하겠다고 선언했다. 그 어느 때보다 자율주행차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5월 테슬라 모델S 오토파일럿을 이용하던 운전자 사망 사고 후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자율주행차에 대한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는 자율주행차의 상용화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9월 20일 미국 교통성(DOT)과 도로교통안전위원회(NHTSA)는 공동으로 ‘미연방 자율주행차 정책-도로 안전의 차세대 혁신 가속화’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자율주행차를 가장 혁신적인 운송수단으로 정의하고, 도로 혁명의 가속화와 안전하고 빠른 상용화를 추진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담고 있다.

최초로 종합적인 자율주행차 관련 정책을 담은 보고서로 알려 지면서 발간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다. 최근 전 세계 관심을 끌고 있는 자율주행차 이슈는 안전, 컴퓨터 운전자의 윤리, 탑승자의 프라이버시와 보안 등 세 가지다. 보고서는 이러한 이슈 대응을 위해 이해당사자들이 앞으로 논의하고 구체화 해야 할 상세한 내용들을 4가지 프레임으로 정의했다.

첫 번째는 자율주행차 수행도 평가기준이다. 시스템 안전, 사이버 보안, 인간-기계 인터페이스, 데이터 기록과 공유, 프라이버시, 탑승자 보호, 사용자 교육과 훈련, 자동차 등록과 인증, 윤리적 문제 등 개발과 판매, 그리고 운행 등의 과정에서 앞으로 기업들이 미국 정부에 보고해야할 항목들을 담고 있다.

두 번째는 현재 자동차들과 같이 자율주행차가 미국 50개 주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운행할 수 있도록 차량 라이선싱과 등록, 교통법규, 보험과 책임 관련 제도 개선, 세 번째로는 도로교통안전위원회가 담당하는 각종 질의에 대한 해석, 면제조항 마련, 행정입법, 법과 규정 집행 등 기능의 검토, 마지막으로 정부가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법률 등의 개정 방향 등이다.

>>>
구글, 애플, 테슬라모터스, 우버, 바이두 등 혁신을 대표하는 업체들이 자율주행차 개발 대열에 합류했다.
엘론 머스크는 2년 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뉴욕까지 4800㎞를 스스로 주행하는
완전자율주행차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보고서는 현재 자동차에 적용되고 있는 평가기준과 절차, 제도, 규제, 법령 등 개발과 운행까지 전 과정에 걸친 모든 제반사항을 자율주행차 용도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내용을 담은 초안으로 내년에 업그레이드된 보고서가 발간된다고 하니 각각의 항목에 대한 구체적 내용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미쓰비시 ‘i-MiEV’

(미쓰비시 ‘i-MiEV’)


흥미로운 부분은 향후 정책 수립에 있어 자동차 표준 제정을 담당하는 미국자동차공학회가 정의한 자동화 수준 6단계(0~5수준) 분류를 채택하겠다는 내용이다.

이 분류는 기존에 가장 많이 활용되던 도로교통안전위원회 5단계(0~4수준) 분류에서 4수준인 ‘완전 자동화 단계’를 고속도로 등 특정 구간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자동화 수준을 4수준, ‘완전 자동화’를 5수준으로 구분해 정의했다.

4수준 기술을 탑재한 차량이 출시되는 시장 상황을 고려하고, 보고서에 담긴 다양한 이슈들에 대한 표준화 작업을 가속화하겠다는 의미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국토부 장관이 지정한 시험운행구간 375㎞에서 자율주행차 여덟 대가 운행 중이다. 정부는 지난 5월 제5차 규제개혁장관회의 및 민관합동 규제개혁점검회의에서 네거티브 방식을 적용해 시험운행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르면 올해 11월부터 특정 위험구간을 제외한 전국 어디서나 시험운행이 가능해 진다.

그러나 규제가 풀렸다고 반드시 기술이 발전하는 것은 아니다. 사라진 규제에 상응할 만한 기술을 기업들이 개발해 줘야 규제 해소도 그 가치가 빛을 발하고, 우리 국민들도 새로운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일반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활용할 수 있는 날은 언제 일까?

<본 기사는 테크M 제43호(2016년 11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