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어디서나 온도 측정을, 먹이도 자동 주문해주는 머신

2016-11-17이석원 테크홀릭 기자
ThermoPeanut  https://sen.se  29달러
(ThermoPeanut https://sen.se 29달러)






국내에서도 SK텔레콤이 버튼만 누르면 해당 상품을 별다른 조작 없이 곧바로 자동 주문할 수 있는 스마트 버튼인 ‘꾹’을 선보인 바 있다. 이런 제품을 처음 선보인 건 아마존이다. 아마존은 2015년 대시 버튼을 선보여 집안에 위치한 와이파이를 통해 어디서나 생필품을 버튼 한 번에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써모피넛’은 물론 이런 쇼핑용 버튼은 아니다. 하지만 대시 버튼과 비슷하게 어디에나 붙이면 스마트폰과 연동, 온도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온도 센서다. 온도계의 대시 버튼이라고 할까.


이 제품은 어디에나 스티커처럼 붙여두기만 하면 연동한 스마트폰을 통해 사전에 설정해둔 주기에 따라서 온도를 측정한다. 물론 이런 데이터는 스마트폰에 전송해주며 앱을 이용해 그래프 같은 시각화 서비스로 간편하게 온도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버튼 전지를 이용해 한 번 설치하면 6개월 동안 연속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 가운데 하나다.


써모피넛의 장점은 IFTTT를 지원하는 IoT 기기와 연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벽에 붙여두고 실내 온도를 모니터링 하다가 너무 더우면 에어컨을 자동으로 작동시킬 수도 있다.



easyFeed  www.kickstarter.com  미정
(easyFeed www.kickstarter.com 미정)



‘이지피드’는 특히 해외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 자주 등장하는 애완동물을 위한 자동 먹이 머신이다. 물론 이런 제품은 이제까지 많이 나왔다. 스마트폰과 연동할 수 있는 건 물론 미리 설정한 시간에 맞춰 애완동물에게 먹이를 주는 식이다. 이지피드 역시 이런 기능을 제공한다.


다른 점이 있다면 대시 버튼 같은 기능을 더했다는 것이다. 먹이가 부족해지면 이 제품은 알아서 주문 처리까지 해준다. 이를 위해 아마존 계정 정보만 입력해두면 된다. 어떤 먹이를 줄지 선택만 하면 그 다음부터는 이지피드가 알아서 한다.


당연히 전용앱을 통해 애완동물이 얼마나 먹이를 먹었는지 시간이나 양까지 모두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건강관리까지 해줄 수 있다. 그 밖에 본체에 웹캠과 마이크를 곁들였다.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는 곳이라면 전 세계 어디서든 애완동물을 보고 말을 걸 수도 있다.




Point

IoT는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을 네트워크로 연결해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여기에서 풀어볼 수 있는 건 사람과 모든 사물을 연결한다는 점에서 초연결화 사회를 생각해 보거나, 사람이 빠진 사물 간 연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자동화, 지능화 사회를 생각해볼 수 있다.


써모피넛이나 이지피드 같은 제품은 그런 점에서 IoT로 인한 초연결사회가 열리면 따라올 자동화를 상상하게 해준다. 온도를 측정하다가 증감을 알아서 판단, 에어컨이나 난로를 켜줄 수도 있다. 먹이가 부족하면 주인이 일일이 쇼핑을 할 필요 없이 알아서 주문까지 처리한다. 광범위한 네트워크 연결이 가져다줄 혜택이다.






<본 기사는 테크M 제43호(2016년11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