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가젯] 몸 변화 알려주는 체중계, 수분 측정하는 밴드

2016-11-08이석원 테크홀릭 기자

ShapeScale  www.shapescale.com  미정

(ShapeScale www.shapescale.com 미정)


‘셰이프스케일’은 체중계다. 물론 평범한 제품은 아니다. 스캐너를 내장해 본체 위에 올라가면 빙글빙글 돌면서 몸을 스캔, 입체 측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인체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 확인할 수 있다.

외형뿐 아니라 특정 부위에 근육이나 지방이 늘거나 줄었는지 여부도 알 수 있다. 목과 팔, 가슴, 배 등 부위마다 체중이나 지방, 근육의 증감을 확인할 수 있는 건 물론 스마트폰과도 연동된다. 측정 데이터는 모바일 앱으로 전송해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현재 몸 상태에 대한 지표 외에도 인체 변화를 영상으로도 볼 수 있다. 또 이를 바탕으로 목표치나 날짜를 설정하는 등 다이어트나 운동을 통한 효과 측정과 목표를 정할 수 있다.

운동을 하다 보면 부위마다 몸이 변했다는 걸 느끼기는 쉽지 않다. 셰이프스케일은 이런 점에서 운동이나 다이어트를 할 때 성취감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

LVL  www.kickstarter.com  미정

(LVL www.kickstarter.com 미정)


‘LVL’은 피트니스 측정 기능을 갖춘 스마트밴드. 여느 스마트밴드와 마찬가지로 심장 박동수나 칼로리, 보수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물론 다른 점이 하나 있다. 기존 제품과는 달리 체내 수분량을 측정할 수 있다는 것. 이 제품은 수분 레벨을 실시간 측정할 수 있다.

LVL을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기간별 수분량도 확인할 수 있다. 굳이 스마트폰이 아니더라도 본체에 위치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측정한 수분량 등 건강 데이터를 볼 수도 있다. 수분 레벨은 단순하게 물 모양을 시각화한 데이터로 표시해 한 눈에 수분량을 알 수 있도록 했다.

내장 배터리는 1~2시간이면 충전할 수 있고 한 번 충전하면 4일 동안 연속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은 iOS와 안드로이드 모두 블루투스LE를 통해 무선 페어링할 수 있다. 본체는 IP67 방수도 지원, 야외에서도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Point]

이미 의료 분야를 대상으로 한 IoT 플랫폼 시장 공략은 시작된 상태다. 인텔이 질병 치료를 위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상 중이고 구글과 애플 역시 마찬가지다. 국내에서도 KT가 헬스케어 사업을 펼쳐 모바일 헬스케어와의 결합을 시도하기도 한다.

셰이프스케일 같은 제품은 물론 LVL 같은 피트니스 트래커 역시 이런 의료 IoT와 결합할 수 있는 모바일 헬스케어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제품은 개인 건강 상태를 꾸준히 모니터링 해 네트워크를 통해 빅데이터를 축적하는 건 물론 이를 통한 건강 진단, 개인화 서비스, 예방 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해결 과제가 없는 건 아니다. 의료 분야 관련 법안이나 기존 의료계의 반발, IoT와 개인 정보가 결합되면서 필연적으로 생길 수 있는 보안 이슈도 빼놓을 수 없다.

그럼에도 관련 분야 전망은 밝다. 피트니스 트래커는 초기만 해도 밴드에 집중돼 있었지만 지금은 폰이나 워치는 물론 이어폰이나 벨트 같은 것도 나온다. 공통 플랫폼을 통한 연동이 가능해진다면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기기가 건강을 알려주는 시대’가 열릴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본 기사는 테크M 제43호(2016년11월) 기사입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