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티맥스, KT와 손잡고 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2016-10-19강진규 기자

장인수 티맥스소프트 대표가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장인수 티맥스소프트 대표가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티맥스소프트가 KT와 손잡고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티맥스소프트는 내년에 미국, 일본 등 8개국에서 로드쇼를 열고 해외에서도 클라우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인수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티맥스소프트는 그동안 노력해왔던 것처럼 글로벌 IT기업들과 당당히 경쟁해 나가며 IT의 미래를 제공하겠다”며 “KT, IT서비스 기업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갖추고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티맥스소프트와 관계사인 티맥스클라우드는 코엑스에서 ‘티맥스클라우드 데이 2016’ 행사를 열고 미들웨어,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운영체제(OS) 등 소프트웨어(SW) 기술을 바탕으로 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발표했다. 티맥스가 선보인 클라우드 솔루션은 크게 ‘티맥스IaaS’와 ‘티맥스PaaS’로 구분된다.

티맥스IaaS는 체계화된 관리 아키텍처, SW 정의기술 및 성능 저하 없는 가상화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 서비스는 OS 가상화와 클라우드 스토리지, 그리고 SW 정의 기반 네트워크 가상화를 지원한다.

티맥스PaaS는 개발부터 운영까지 프로젝트 전체 라이프사이클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오브젝트(ProObject)’, 자원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모니터링하는 ‘시스마스터(SysMaster)’,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 기능을 수행하는 ‘애니마이너(AnyMiner)’, 고성능 인터페이스 플랫폼 ‘애니링크(AnyLink)’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티맥스는 KT와 긴밀히 협력할 방침이다. 티맥스는 별도의 데이터센터 구축 없이 KT의 인프라를 이용하고 KT는 클라우드 인프라와 함께 SW, 플랫폼 등을 클라우드 형태로 결합해 제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간담회에 참석한 홍원규 KT 상무는 “KT는 IaaS 사업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사업을 했는데, SaaS, PaaS가 조화를 이뤄야 한다고 판단해 티맥스소프트와 손잡았다”고 말했다.

그는 “KT는 다음 주 중 공공시장 진출을 위한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티맥스와 공공, 금융, 교육 등의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티맥스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도 고려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 티맥스는 해외에 설립된 11개 해외법인을 활용해 현지 통신사 및 클라우스 서비스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다양한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장인수 대표는 “내년 10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브라질, 러시아, 인도, 일본 등 8개국에서 해외 로드쇼를 진행하고자 한다”며 “향후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에서 구글, 아마존 등과 경쟁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티맥스는 이날 행사에서 최근 기업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시작한 '티맥스 OS'를 선보였다. 티맥스는 11월 중 개인 사용자를 대상으로 티맥스 OS 공개를 준비하고 있다.

[테크M = 강진규 기자(viper@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