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IBM, 사물인터넷에 2억 달러 투자 발표

2016-10-05도강호 기자


IBM은 5일 독일 뮌헨에 위치한 왓슨 IoT 글로벌 본부에 2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IBM이 왓슨의 인지 컴퓨팅 능력을 사물인터넷(IoT) 분야에 도입하기 위해 마련한 30억 달러의 글로벌 투자액 중 2억 달러 이상을 왓슨 IoT 글로벌 본부에 배정한 것이다.

IBM은 “이번 투자는 IBM의 유럽 내 최대 규모로, IoT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비즈니스에 혁신을 선도하도자하는 고객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IBM은 블록체인과 보안 관련 IoT 역량 개발, 왓슨 IoT 기술을 이용하는 고객사에 투자할 계획이다. IBM에 따르면, 현재 6000여 개 기업이 IBM의 왓슨 IoT 솔루션과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다.

이번에 투자가 이뤄지는 왓슨 IoT 글로벌 본부는 IBM과 고객사, 파트너사가 함께하는 코그너티브 IoT 공동 연구소다. IBM은 1000명 이상의 IBM 소속 연구원, 엔지니어, 비즈니스 전문가가 자동차, 전자, 제조, 의료 및 보험 산업 분야의 혁신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IoT 솔루션 구축을 위한 새로운 개념과 기술을 도입, 새로운 사업 모델, 솔루션, 서비스를 개발 및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BM은 이미 자동차 및 산업 부품 공급 기업 셰플러, 산업용 무인 항공 시스템 설계·제조업체 에어리얼트로닉스, 미국 펜실베니아 소재 토마스제퍼슨 대학병원 등과 IBM 왓슨 IoT 플랫폼을 활용한 프로젝트를 진행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테크M = 도강호 기자(gangdogi@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