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가젯] 식사 시중 로봇, 스마트 과일주 머신

2016-10-04이석원 테크홀릭 기자

Alchema  www.kickstarter.com  미정

(Alchema www.kickstarter.com 미정)

 



‘알카마’는 스마트폰 전용앱을 이용하면 집에서도 간편하게 알코올 도수가 낮은 발포주인 과일주를 만들 수 있게 해주는 제품이다. 본체에는 용기 살균 기능을 갖춰 위생적이다. 그뿐 아니라 과일주를 만들 때 중요한 배기도 알아서 자동 처리한다. 또 알코올 도수 역시 앱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어 편하다.

알카마를 이용하면 간단하게 과일주를 만들 수 있다. 앱을 통해 레시피를 선택하고 나면 지시에 따라 자동 살균 기능으로 내부에 있는 용기를 한 번 살균한 다음 재료를 넣으면 된다. 재료는 양까지 알려주기 때문에 초보자도 손쉽게 과일주를 담글 수 있다.

이런 과정만 거치면 간단하게 1∼2주 정도면 과일주를 만들 수 있고 와인용 포도가 있다면 16주만 기다리면 와인까지 만들 수 있다고 한다. 물론 과일주가 완성되면 앱으로 알람을 알려준다.


Obi  https://meetobi.com  4500달러

(Obi https://meetobi.com 4500달러)


‘오비’는 음식을 만드는 제품은 아니다. 근위축성측삭경화증 등으로 손이 불편한 사람을 위한 식사 시중 로봇인 것. 이 로봇은 로봇팔 끝에 자석을 이용해 숟가락을 부착한 형태를 띠고 있다. 아래쪽에는 4분할 처리한 접시가 있어 여러 음식물을 나눠 담을 수 있다. 숟가락이나 접시는 모두 플라스틱 재질이어서 식기세척기나 전자레인지 같은 곳에 넣거나 냉동, 냉장실에 넣어둬도 문제없다.

이 제품은 본체 내부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다. 1∼2시간 충전하면 4시간 동안 연속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오비는 식사를 돕는 로봇이지만 완전 자율형은 아니다. 보호자가 학습 버튼을 누른 상태에서 사람의 입가로 로봇팔을 움직여 음식을 나르게 하는 학습을 시켜줘야 한다. 입력 방식은 발로 직접 밟아 조작하는 페달이나 압력 센서를 탑재한 베개, 마우스피스 등 다양한 종류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Point

이미 로봇을 음식 관련 분야에 활용하려는 시도는 전 세계에서 이뤄지고 있다. 태국 정부 지원 하에 개발 중인 ‘e-딜리셔스’ 같은 로봇은 요리 샘플을 채취하면 성분을 분석해 정통 태국 음식 여부를 점수로 표시해준다.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태국 요리가 지역화, 현지화에 따라 맛이 변하는 것을 우려해 태국 요리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려는 것이다.

또 영국 몰리로보틱스가 선보인 ‘스마트 키친’ 로봇은 로봇팔 2개와 터치 패널 등을 이용해 2000종이 넘는 레시피 중 메뉴를 선택하면 요리를 해준다. 이 로봇은 조인트 24개, 모터 20개로 구동해 실제로 로봇팔이 조리 기구를 다루거나 재료를 자르는 등 실제 사람처럼 직접 요리를 해준다.

그런가 하면 중국 같은 곳에선 로봇 웨이터가 등장하기도 한다. 미국에선 점원 대신 로봇을 이용해 햄버거를 자동으로 만들어주는 모멘텀머신스 같은 기업도 등장했다. 이 로봇은 시간당 햄버거를 400개씩 만들 수 있다고 한다.

물론 이런 로봇 외에도 동물성 원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100% 식물성 원료만으로 인공고기를 만드는 임파서블푸드 같은 기업이 지난해 1억 달러가 넘는 자금을 조달하는 등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로봇이 음식을 만드는 손맛을 자동화하고 식물성 재료로 미래 인구 증가에 따른 식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려는 기술의 식탁 침투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본 기사는 테크M 제42호(2016년10월) 기사입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