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NIA·KISA 등 5곳 개인정보 비식별 전문기관 지정

2016-09-12강진규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신산업 활성화와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위해 한국정보화진흥원(K-ICT 빅데이터센터)을 개인정보 비식별 전문기관으로 지정하고 비식별 조치 및 기업 간 데이터 결합 등을 본격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5월 규제개혁장관회의를 통해 ICT 융합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 분야 개인정보 규제혁신 방안을 마련하고 7월 범부처 합동으로 개인정보 통합해설서와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정부는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지원센터(한국인터넷진흥원)와 부처별 전문기관을 지정하고 기업들이 보유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사항을 지원하게 된다. 전문기관으로는 한국정보화진흥원(미래부), 한국인터넷진흥원(행자부, 방통위), 한국신용정보원?금융보안원(금융위), 사회보장정보원(복지부) 등이 지정됐다.




[자료: 미래창조과학부]

([자료: 미래창조과학부])

 

미래부는 지금까지 중소?벤처기업들이 보유한 데이터를 비식별해 활용하거나 타 분야의 데이터와 결합하기 어려웠지만, 앞으로는 전문기관이 공모, 심사한 전문가 풀(적정성 평가단)을 통해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를 적정 평가해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부는 신뢰할 수 있는 전문기관을 통해 기업 간 데이터 결합이 가능하게 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장석영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ICT 융합 신산업에서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위해 비식별 전문기관을 지정하고 비식별 조치를 전문 지원함에 따라 국민과 기업이 데이터를 안심하고 분석, 활용할 수 있는 기본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비식별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 전화하거나 홈페이지(kbig.kr)를 방문하면 비식별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테크M = 강진규 기자(viper@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