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기후변화 사례분석] 제로워터 공장 실현하는 네슬레

2016-07-20MIT테크놀로지리뷰







네슬레는 오랜 관습을 깨고 물 사용을 극적으로 줄였다.



세계적 식품기업인 네슬레 역시 포드와 비슷한 방식으로 전 세계에 흩어진 공장의 물 사용량을 분석하고 있다. 2002년에서 2015년까지 네슬레는 1㎥의 물로 만들 수 있는 식품의 양을 두 배 이상으로 늘렸다.



미국에서 팔리는 카네이션 연유는 미국에서 가장 심한 물부족을 겪고 있는 캘리포니아의 모데스토에 있는 한 공장에서 만든다. 1993년 문을 연 이 공장은 우유 원유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수분을 증발시켰고 이를 통해 발생한 ‘밀크 워터(우유에서 증발시킨 물)’는 하수로 처리했다.



또 공장은 모데스토 지역에서 정수한 신선한 물을 이용해 우유를 연유로 만들고 장비를 세척하며 HVAC 시스템과 기본 장비들을 돌려왔다.
공장은 매주 170만 갤런(약 644만 리터)의 신선한 물을 공급받으며, 50만 갤런(약 190만 리터)의 ‘밀크 워터’를 방류한다.


이제 이 수치는 바뀌고 있다. 올해 카네이션은 우유에서 증발시킨 물을 재사용할 수 있는 역삼투압 장비를 설치했다. 이는 공장이 모데스토 지역에서 사야 하는 물의 양을 약 70% 줄일 전망이다.


만약 네슬레가 2등급 규제 승인을 받는다면, 공장의 모든 물을 정화해 재사용할 수 있게 된다. 그 경우, 공장에서 필요한 모든 물은 우유 원유에서 추출한 물로 해결할 수 있다. 네슬레는 이 공장을 ‘제로-워터’ 공장이라 부른다.





<본 기사는 테크M 제39호(2016년7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