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ETRI, 5G 핵심기술 '저지연 이동통신' 시연 성공

2016-06-30최수지 인턴기자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최수지 인턴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5세대(G) 저지연 이동통신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5G 저지연 이동통신기술은 4G 환경에서 0.02초 이상 걸리는 서비스 지연시간을 10분의 1로 줄이는 기술을 말한다. 5G 시대에는 이동통신망을 통해 로봇, 자율주행차, 원격진료 등의 서비스가 제공될 가능성이 큰 만큼 지연시간이 서비스의 질을 좌우하게 된다.

ETRI는 SK텔레콤 등과 협력해 진행한 역진자 시험에서 5G 국제통신표준제정기관인 ITU-R의 요구사항(1ms 이내의 단방향 무선전송지연)을 만족시켰고, 서비스 지연도 0.002초 내외로 단축했다고 밝혔다.

ETRI 연구진이 5G 저지연기술 테스트베드 상에서 모바일 로봇의 원격제어 시연을 하고 있다. 5G 로봇은 정해진 길을 따라 지연없이 이동한 반면, 4G 로봇은 지연으로 인해 정해진 길을 찾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ETRI 연구진이 5G 저지연기술 테스트베드 상에서 모바일 로봇의 원격제어 시연을 하고 있다. 5G 로봇은 정해진 길을 따라 지연없이 이동한 반면, 4G 로봇은 지연으로 인해 정해진 길을 찾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5G 저지연 이동통신기술은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전망이다. 예를 들어 차량간 충돌방지 시스템(V2X)이나 수술장비를 실시간으로 정밀제어해야 하는 원격진료, 즉각적인 현실 반영이 필요한 증강현실 등에 유용하다.

향후에는 인간의 감각 중 가장 빠르게 인지할 수 있는 촉각의 지연시간(0.001초)이 요구되는 ‘촉각 인터넷 서비스’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책임자인 정현규 ETRI 5G기가통신연구본부장은 “이 기술은 5G 핵심기술로, 이동통신망을 통해 극히 짧은 전송지연을 요구하는 새로운 응용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부터 50여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논문을 내는 등 5G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추진해온 ETRI는 국내외 연구협력 강화를 통해 5G 이동통신기술의 표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그동안 ETRI가 개발한 5G 기술은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 ▲밀리미터파 빔스위칭 기술 ▲징(Zing) 기술 ▲전이중통신(IFD) 기술 ▲매시브(Massive) 미모(MIMO) 기술, 컴팩트(Compact) 미모(MIMO) 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최수지 인턴기자 (new@mtn.co.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