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한컴, 평창동계올림픽 자동통번역 SW 후원

2016-06-29도강호 기자

김상철 한글과컴퓨터 회장(왼쪽)과 김기홍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29일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김상철 한글과컴퓨터 회장(왼쪽)과 김기홍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29일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도강호 기자] 한글과컴퓨터는 29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자동통번역’ 부문 공식후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한컴은 대회기간동안 필요한 자동통번역 소프트웨어(SW)를 후원하게 된다. 한컴은 자동통번역 SW가 후원된 첫 올림픽 사례라고 설명했다.

한컴이 후원하는 SW는 음성인식 자동통번역기 ‘지니톡(GenieTalk)’과 다국어 번역기능을 지원하는 오피스 프로그램 ‘한컴오피스 네오’다.

지니톡은 음성과 문자로 입력된 언어를 인식해 통역해주는 자동통번역 앱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했고 한컴이 기술을 이전받아 서비스하고 있다.

한컴오피스 네오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와 호환되는 오피스 제품군으로, 문서를 자동 번역하는 기능이 포함돼 있다. 한컴은 “표나 그림에 포함된 글을 문서 양식을 유지한 상태로 자동 번역해주는 것이 다른 번역 서비스와 차별화되는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김상철 한컴 회장은 “이번 후원을 통해 대한민국의 SW 기술로 전 세계인들이 언어장벽을 넘어 소통하는 동시에 국경을 넘어 함께하는 축제의 의미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은 지난해 세계적인 자동통번역 회사인 시스트란인터내셔널과 합작해 음성인식 및 자동통번역 전문회사 한컴인터프리를 설립하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으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음성인식 기반의 자동통번역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도강호 기자 (gangdogi@mtn.co.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