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ETRI-평창올림픽 조직위, '첨단 ICT 올림픽' 만든다

2016-06-29최수지 인턴기자

김봉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미래전략연구소장(왼쪽 여섯번째)와 김상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처장(왼쪽 다섯번째) 등 두 기관 관계자들이 첨단 ICT 올림픽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봉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미래전략연구소장(왼쪽 여섯번째)와 김상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처장(왼쪽 다섯번째) 등 두 기관 관계자들이 첨단 ICT 올림픽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최수지 인턴기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손을 맞잡는다.

ETRI와 대회조직위원회는 올해 초부터 평창동계올림픽이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올림픽이 되도록 하기 위한 사전 협의를 진행해왔고, 29일 정식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5G 이동통신, 디지털방송, 인공지능, 몰입형 콘텐츠, 안전 등 5개 분야에서 11가지 ICT를 접목시킬 계획이다.

세부기술은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 ▲초고속 근접통신 ▲5G 챔피언 및 초다시점 영상 기술 ▲울트라 와이드 비전 및 UHD/이동HD 기술 ▲다국어 동시통?번역 및 인공지능 콜센터 안내도우미 기술 및 원격의료 기술 등이다.

ETRI의 기술지원을 통해 올림픽 기간 인천-강릉 KTX 구간에서는 차량 내에서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UHD 영상을 끊김없이 볼 수 있고, 3D 시청도 가능하다.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경기정보, 길찾기, 민원 등 전화문의 처리도 돕는다. 또 영어, 일본어, 독일어, 중국어 등 7개국 언어를 실시간으로 자동 통?번역해주는 서비스도 도입될 예정이다.

안전 분야에도 ICT가 활용된다. ETRI는 올림픽 현장과 인접도로의 위험도를 상시예측 및 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목형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를 통한 원격의료도 제공된다.

협약 체결 이후 ETRI는 기술 지원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정책 지원을 제공하며 협력할 예정이다.

김상표 조직위원회 대회시설 사무차장은“ETRI가 보유한 첨단 ICT를 평창동계올림픽에 접목한다면 ICT 강국인 대한민국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 최수지 인턴기자 (new@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