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가젯] 일어나면 알아채고…하늘을 닮은 조명

2016-07-07이석원 테크홀릭 기자
bed light(http://en.mylight.me). 64.99달러
(bed light(http://en.mylight.me). 64.99달러)


‘베드라이트’는 간단한 기능성을 구현한 제품이다. 침대 아래쪽에 설치해두면 된다.

잠을 자다가 일어나면 따로 버튼이나 스위치를 누를 필요 없이 알아서 발밑을 비춰주는 조명인 것.



이 제품의 원리는 간단하다. 침대 밑에 설치해둔 센서를 이용해 사용자가 침대에서 다리를 바닥에 대는 순간 이를 감지, 조명을 자동으로 켜주는 것이다.

이런 자동 점등 기능을 통해 작지만 간편함을 줄 뿐 아니라 어두운 밤에도 안전사고 우려를 막아준다.



침대뿐 아니라 주방이나 옷장 등 다양한 장소에 설치해두면 시각적 인테리어까지 줄 수 있다는 것도 장점 가운데 하나다.

패키지에는 조명과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 외에 1.5m짜리 LED 조명을 단 스트립, 전원 공급장치 등을 갖췄다.



LED Light Panels(www.simar-design.com/en). 미정
(LED Light Panels(www.simar-design.com/en). 미정)



프랑스 기업인 시마르디자인이 선보인 LED 라이트 패널은 베드라이트와는 조금 다른 성격을 지닌 조명이다.

이 제품을 천장에 설치하면 시간대에 따라서 방안에서도 하늘이나 꽃 등을 볼 수 있다. 마치 창이 있어 야외를 볼 수 있는 것처럼 연출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제품은 가로 세로 600㎜짜리 패널을 붙이는 형태다. 몇 개씩 패널을 연결할 수 있어 천장 공간 자체를 아예 뻥 뚫린 하늘처럼 바꿔놓을 수도 있다.

LED를 이용한 만큼 5만 시간까지 연속 사용할 수 있어 20년은 족히 쓸 수 있다고 한다.



[Point]

LED 조명 시장은 매년 큰 폭으로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 한국광산업진흥회가 밝힌 바에 따르면, 전 세계 LED 조명 시장은 지난해 19.7%나 성장했다.

물론 LED 조명 시장이 성장하는 데에는 각국 정부의 보조금 지원 등이 한 몫을 하기도 한다. 에너지 효율 면에서 뛰어난 LED 쪽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반영하는 것도 물론.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필립스의 ‘휴’ 같은 스마트 조명이 등장하는 등 단순 전환이 아닌, 기존과는 전혀 차별화된 조명이 등장하기도 한다.

또 LED의 장점을 살려 기존 디자인과는 전혀 다른 조명의 역할을 살리려는 제품도 쏟아지고 있다. LED 라이트 패널 같은 경우도 이런 예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베드라이트 역시 LED와 센싱 기술을 접목, 조명의 다양한 활용도를 제안한 것이다.




<본 기사는 테크M 제39호(2016년7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