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미래부?국토부, 자율주행차·드론 육성 협력 강화

2016-06-09조은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차, 드론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과 강호인 국토부 장관은 9일 서울 광나루 한강시민공원 모형비행장에서 드론 시연행사와 정책간담회를 갖고 우선 2020년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비해 안전성과 보안성 연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주요 기반 기술인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과 관련한 국토부 시범사업에 활용할 통신보안시스템을 미래부에서 지원하고, 자율주행차, 드론산업 활성화에 필수적인 주파수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두 부처는 3차원 기반 정밀 공간정보 관련 서비스 발굴에도 나선다.

현재 국토부는 기존 GPS 측위(오차 15∼30m)가 제공하지 못하는 고정밀 위치정보(수㎝ 이내)와 정밀지도(3D 등) 등을 구축하고 있다. 미래부는 국토부의 3차원 기반 정밀 공간정보를 평창ICT 올림픽 계획에 활용하는 등 사용자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래부와 국토부가 2019년과 2020년 발사를 목표로 공동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중형위성 관련 지원도 강화된다. 현재 국토부가 추진 중인 국토위성정보 활용센터 설립에 미래부가 항공우주연구원의 기술자문 등의 형태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 미래부의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도시 솔루션 사업과 국토부 스마트도시 제반 기반 구축사업의 상호 연계를 위한 노력도 진행된다. 이를 위해 서비스 경진대회 공동 개최, 양 부처 사업 플랫폼 연동, 한국형 스마트도시의 해외진출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에 합의했다.

이 날 최양희 미래부 장관과 강호인 국토부 장관은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산업 육성에 양 부처가 협력을 더욱 강화해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테크M=조은아 기자(echo@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