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VR 제작 지원 어디에서 지원받을 수 있나

[현장취재] VR 콘텐츠 만들어볼까(5)

2016-04-12최현숙 기자
가상현실(VR) 기기가 상용화되고 VR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부도 산업 육성에 팔을 걷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018년까지 5개 과제에 예산 1800억원을 투입한다. 문화콘텐츠와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해 세계에서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게임 등 VR, 오감·인터랙션(상호동작) 콘텐츠가 대상이다.

VR 게임, VR유통 플랫폼, 다면영상시스템, 실시간 VR 영상 구현 등 VR 기술이 직간접적으로 사용되는 과제로 구성된다.

기존 개별기업 단위로 지원하는 소형과제에서 벗어나 SW와 콘텐츠(창작, 스토리 등), 디바이스 기업 등 지원사업을 통합·대형화한 것이 특징이다.

선정 과제에는 원천기술 개발부터 제작 지원, 글로벌 마케팅을 지원한다. 개발부터 상품 출시까지 정부 자원을 활용할 수 있다.

3~4월 중 컨소시엄 형태로 각 과제 참여사를 모집한다.

서울 상암DMC는 VR 신산업 육성의 거점이 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상암DMC를 문화ICT 융합의 거점으로 삼고 VR산업 육성을 위한 결과물을 집적시킬 방침이다.

또 이를 바탕으로 인재양성, 제작 인프라, 기술지원 및 창업과 입주지원 등을 연계하고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웹툰, 캐릭터, 애니메이션 등 창작자들과 ICT개발자들의 아이디어와 기술 교류를 지원할 계획이다.

2016041209101744333_00_817.jpg

<본 기사는 테크M 제36호(2016년4월) 기사입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