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VR콘텐츠 만들려면(1) VR의 절대요소는 ‘상상력’

2016-04-08최현숙 기자
코리더 디지털이 선보인 ‘윌리를 찾아라’ VR.
코리더 디지털이 선보인 ‘윌리를 찾아라’ VR

둥근 안경에 빨간 줄무늬 셔츠를 입은 ‘윌리’는 1987년 영국에서 태어난 캐릭터다. 과거와 미래를 넘나드는 배경 속에 숨은 윌리를 찾아내는 그림책 시리즈는 전 세계를 열광시켰다. 만약 윌리를 360도 가상현실(VR)에서 찾는다면?

유튜브 채널 ‘코리더 디지털(Corridor Digital)’은 최근 ‘윌리를 찾아라’ VR를 내놨다. 사용자들은 360도 영상 속 움직이는 인물 속에서 윌리를 찾아야 한다. 그림책보다 윌리를 찾는 것이 더 어려울 수 있지만 고개를 좌우로 돌리며 인파 속 윌리를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VR가 어느새 우리 곁으로 다가왔다. 몇 만원이면 VR 기기를 가질 수 있고, 유튜브에는 400만 개가 넘는 VR 동영상이 있다.

하지만 아직 유료 콘텐츠는 일부에 불과하고 선풍적 인기를 끌만한 콘텐츠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가능성이 큰 시장이지만 아직 제대로 된 비즈니스를 만들어 낸 곳은 없다는 얘기다.

전우열 벤타VR 대표는 “VR를 볼 수 있는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 기기의 불편함을 감수하고라도 보고 싶은 콘텐츠가 많이 만들어져야 시장이 커질 수 있다”며 “360도 VR 동영상은 초기 단계여서 번뜩이는 아이디어만으로도 주목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때맞춰 삼성 기어360 등 VR 카메라가 속속 선보이면서 일반인도 VR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VR 카메라가 소형화되고 저렴해지면 사용자들도 VR 수용자에서 VR 콘텐츠 생산자가 될 수 있다. VR MCN(Multi Channel Network) 사업도 예상할 수 있다. 1인 창작가들이 VR 영상을 제작해 공개하고 누구나 관람할 수 있게 하면 된다.

물론 대용량 VR 정보를 전송할 수 있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등이 보편화돼야 하는 문제도 있다. 그러나 무주공산이나 다를 바 없는 VR 콘텐츠에 도전해볼 만한 상황인 것만은 분명하다.

VR 콘텐츠는 어떤 방식으로 제작될까.



<본 기사는 테크M 제36호(2016년4월) 기사입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