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증강현실 콘텐츠의 ‘A to Z’

AR/VR 전문 기업들이 뛴다 ⑧서커스컴퍼니

2016-04-20최수지 인턴기자
서커스컴퍼니의
서커스컴퍼니의 '유물놀이'

서커스컴퍼니는 증강현실(AR)을 이용하고 싶은 고객에게 증강현실 콘텐츠의 ‘A to Z’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금융투자회사에 다니던 박선욱 서커스컴퍼니 대표는 우연히 접하게 된 AR가 점차 성장해갈 것을 직감하고 AR 전문기업 서커스컴퍼니를 세웠다.

서커스컴퍼니는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3D모델러 등이 함께 모여 콘텐츠 기획부터 개발, 구현에 이르기까지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박 대표는 “여러 가지 기술과 디자인이 서로 균형 있게 결합한 것이 AR 콘텐츠이므로 각 분야의 전문가가 빠짐없이 모여 머리를 맞대야만 양질의 콘텐츠가 만들어진다”고 강조했다.

서커스AR 앱은 서커스컴퍼니가 AR 분야에서 한발 앞서나가게 한 핵심요소다. 앱 하나로 동영상 실행이나 바코드 생성부터 사용자가 그린 그림을 3D로 구현하는 등 각종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앱이 스캔하는 마커를 분석하고 서버에 저장된 콘텐츠를 실행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초 남짓이다.

자체 콘텐츠 제작·관리툴도 갖고 있다. ‘서커스 크리에이터’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간단하게 AR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서비스 할 지역을 지정하고 인식시킬 마커 이미지를 넣는다. 이미지를 오리거나 수정할 수도 있다.

마커를 스캔한 뒤 송출할 콘텐츠를 지정하면 제작이 끝난다. 서커스컴퍼니는 이 프로그램을 연내에 일반에 공개하고 상용화할 예정이다. 서커스컴퍼니는 일본, 오스트리아 기업과 협업해 해외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박 대표는 “기술과 콘텐츠가 서로 시너지를 내는 구글, 페이스북 같은 기업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테크M 제36호(2016년4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