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다르게 찍어주고 모두 보여준다"

다양한 VR 카메라들

2016-04-11정리=박상은 인턴기자
VR의 핵심은 360도를 다 보여주는 것. 360도 카메라는 여러 개의 렌즈를 부착, 각 렌즈가 찍는 범위를 합쳐 360도를 만든다.

삼성과 LG는 올해 CES에서 360도 카메라인 기어360과 LG 360캠을 발표했다.

180도 이상을 찍는 어안렌즈가 양쪽에 달려있다. 리코의 세타S도 마찬가지. 초보자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휴대성을 강조했다.

카메라 전문업체도 새로운 시장에 뛰어들었다.

니콘은 360키미션, 코닥은 픽스프로 SP 360-4K를 발표했다. 방수 및 흔들림 방지 기능이 있고 몸에 착용하는 액세서리도 함께 선보여 익스트림 스포츠를 입체적으로 촬영할 수 있다.

보다 전문적인 VR 영상을 위한 360도 카메라도 있다.

노키아가 발표한 오조(OZO)는 6만 달러의 고가 장비지만 렌즈 8개가 원형으로 달려 있고 음향 동시처리가 되는 등 전문가들이 탐낼만한 사양을 갖췄다.

최고 4K의 해상도를 지원하지만 아직도 완전한 몰입감을 느끼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대부분의 360도 카메라는 촬영한 사진을 자동으로 이어주는 기능을 지원하지만 이 역시 영상의 퀄리티를 높이려면 전문 솔루션을 쓰는 게 좋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쉽고 편하게 촬영하자, 입문용
한 손으로 들 만큼 작고 가볍다. 일반 카메라처럼 찍으면 끝.

삼성
삼성전자 '기어360'
LG
LG전자 'LG 360캠'

물 속에서 촬영 본능을
스포츠 마니아를 겨냥한 방수, 흔들림 보정기능. 자전거 헬멧, 손목 등에 착용할 수 있는 액세서리는 필수.

니콘
니콘 '키미션360'
코닥
코닥 '픽스프로 SP360-4K'

전문가도 만족하는 고사양
고화질 렌즈 여러 개가 원형을 이뤄 작은 점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노키아
노키아 'OZO'


고프로
고프로 '오디세이'

톡톡 튀는 모습, 렌즈 수로 승부?
독특한 외형과 많은 수의 렌즈가 이색적 느낌을 준다. 파노노는 위로 던지기만 하면 작동한다.



휴먼아이즈
휴먼아이즈 'Vuze'
파노노
파노노 '파노노 익스플로러 에디션'


2016041100402036002_00_999.jpg
<본 기사는 테크M 제36호(2016년4월) 기사입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