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AI·VR 스타트업, 니치 마켓에 주목하라

국내 스타트업 투자자들 조언

2016-03-25도강호 기자
24일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열린 ‘퓨처플레이 데모데이’에서 김기준 케이큐브 상무(왼쪽부터), 김길연 본엔젤스 파트너, 김철환 KITE창업가재단 대표,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 이용관 블루포인트 대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 허진호 트랜스링크 대표가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24일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열린 ‘퓨처플레이 데모데이’에서 김기준 케이큐브 상무(왼쪽부터), 김길연 본엔젤스 파트너, 김철환 KITE창업가재단 대표,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 이용관 블루포인트 대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 허진호 트랜스링크 대표가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자신이 갖고 있는 기술이 아니라 시장의 관점에서 기술로 어떤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한다."

국내 기술 창업투자 전문가들은 기술 창업에 대해 좀 더 비즈니스 관점에서 생각해야 하며, 특히 최근 주목받는 인공지능(AI)과 가상현실(VR)도 어떤 마켓에서 어떤 비즈니스가 가능할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4일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퓨처플레이 데모데이’에 참석한 국내 7개 창업투자사 관계자들은 AI에 대해 토론자들은 AI 기술 자체를 개발하는 것보다 AI를 실제 비즈니스에 적용하는데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 날 토론에서 허진호 트랜스링크 대표는 “해외에서 AI 스타트업 가운데 AI 프레임워크를 만드는 곳은 얼마 없고, AI나 머신러닝을 커머스 등의 버티컬에 적용해 비즈니스 벨류를 만드는 단계로 넘어갔다”며 “국내에서도 의료, 이미지 처리 이외의 분야에서 비즈니스 관점을 가진 스타트업이 많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길연 본엔젤스 파트너는 “30년 전에는 음성인식을 한다고 하면 ‘사기만 치고 있다’고 평가했지만 이제는 실제로 가능하다”며 “관점을 바꿔서 예전에 사기라고 했던 분야를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자율주행, 음성변환, 이미지 인식이 모두 얼마 전까지만해도 불가능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최근 주목받는 만큼,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지던 분야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김철환 KITE창업가재단 대표는 지난해 영국에서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대표를 만난 기억을 떠올리며 “그때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대표가 구글이 월스트리트에서 전문가를 뽑아 금융 데이터 분석을 위한 학습을 한다고 말했다”며 “금융뿐만 아니라 의료, 교육, 패션이 모두 AI와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VR와 관련해 토론자들은 단기간의 영향력과 사업성에 대해서는 의견을 달리했지만 장기적으로 중요한 흐름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작은 준비들을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허진호 대표는 “미국에서는 VR에 시리즈A 투자를 진행했지만 현실적으로 여기까지가 한계”라며 “5년 정도를 생각하면 작은 웨이브 정도일 것”으로 평가했다.

반면,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는 “지난주 열린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GDC)에서 많은 생각의 변화가 있었다”며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
이 이사는 “구글이 굉장히 똑똑한 사람들에게 자금을 지원해 사람들이 쓸 만한 것을 만드는 일을 잘하는데 VR에서 이런 일이 있어나고 있는 것 같다”며 “여러 회사에서 입력, 연산 등 VR에 특화된 기술을 발전시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기술 회사 덕분에 생각보다 빠르게 시장이 열릴 수 있다는 지적이었다.

김기준 케이큐브 상무는 “올해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스(HMD)를 게임방과 같은 형태로 보급하겠다는 사업계획도 심사를 했었다”며 “이제는 콘텐츠를 준비해야 하는 단계”라고 평가했다.
김 상무는 다만 “어느 집이나 VR 기기가 있으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한 번에 대박을 내는 것보다 콘텐츠 영역에서 뭐가 재있을지 계속 시도해 찾아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실현성을 이야기하자면 방망이 짧게 잡을 필요가 있다”며 “니치 마켓을 뚫는 회사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 대표는 또 “VR가 보편화되면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 하는 회사는 수천억원 가치는 아니어도 수백어원 가치의 회사가 될 수 있다”며 “오픈소스를 바탕으로 VR 해커톤을 한다든지 짧고 자극적인 것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