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MS, IoT 통합 플랫폼으로 B2B 시장 공략

2016-03-09조은아 기자

로드니 클락 MS IoT 디바이스 익스피리언스팀 총괄 매니저가 '윈도10 IoT 에디션'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8일,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지원하는 ‘윈도 10 IoT 에디션’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섰다.

IDC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IoT 시장규모는 1조7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가트너는 2020년 IoT로 연결된 기기가 250억 개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MS는 IoT 환경에 최적화된 윈도 플랫폼을 통해 IoT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로드니 클라크 MS IoT 디바이스 익스피리언스팀 총괄 매니저는 “맥킨지의 IoT 연구에 따르면, IoT 사업기회의 70%가 B2B에서 발생한다”며 “MS는 윈도 10 IoT 에디션을 통해 다양한 기기를 지원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IoT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MS는 ‘윈도 10 IoT’와 ‘애저 IoT 스위트’ 등 두 가지 전략으로 IoT B2B 시장에 접근할 계획이다.

윈도 10 IoT 에디션은 MS가 지난해 발표한 IoT 플랫폼으로 윈도 임베디드 OS에서 한단계 진화한 버전이다. MS에 따르면, 윈도 10 IoT는 PC와 모바일은 물론 각종 IoT 기기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이용자가 일관되고 통합된 경험을 할 수 있다.

윈도 10 IoT 에디션은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엔터프라이즈, 코어 등 3가지 버전으로 나뉜다. 엔터프라이즈가 POS 단말기, ATM, 의료기기 같은 전통적인 산업용 기기를 대상으로 한다면, 모바일 엔터프라이즈는 핸드헬드 터미널이나 모바일 POS와 같은 모바일 산업기기를 대상으로 한다. 코어는 핵심 기능만 담은 버전으로 최소 메모리를 256MB까지 줄인 간단한 기기를 위한 것이다. 라즈베리파이나 드래곤보드 등이 그 대상이다.

애저 IoT 스위트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IoT 연결을 하고 운영하는 환경을 제공한다. 윈도만이 아니라 다양한 OS를 연결해 서비스를 할 수도 있다. 윈도 10 IoT와 통합해 활용하면 클라우드 상에서 보다 효율적인 연결과 확장, 데이터 분석과 실행, 비즈니스 프로세스 통합 등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

윈도 10 IoT의 장점은 하나의 플랫폼이라는 점이다. 통합된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이용하면 기존 개발방식으로도 윈도 앱을 개발할 수 있고 다양한 기기를 지원하는만큼 기기별로 따로 개발하는 번거로움이 없어 출시까지 걸리는 기간이 단축될 수 있고 재사용도 쉽다. 또 하나의 플랫폼을 계속 사용하면서 노하우를 축적할 수 있고 공유도 가능해지는 등 관리가 용이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