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VR산업 육성을 위한 VR 생태계 허브가 만들 계획"

2016-03-03도강호 기자

2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한국VR산업협회 주최로 ‘가상현실 민관 협력전략 토론회’가 열렸다.

국내 가상현실(VR) 산업 육성을 위한 VR 생태계 허브가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2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한국VR산업협회 주최로 열린 ‘가상현실 민관 협력전략 토론회’에서 김정삼 미래창조과학부 디지털콘텐츠과장은 VR산업 육성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김정삼 과장은 “작년에 디지털 콘텐츠 종합계획을 수립한 후에 VR과 관련된 선도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했다”며 “선도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민간 투자와 함께 콘텐츠, 소프트웨어, 방송통신기업이 힘을 합쳐 콘텐츠를 만들고 다양한 기술을 결집시키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발표했다.
VR 관련 선도과제는 VR 서비스 플랫폼, VR게임 체험, VR테마파크 등 3개로, 각 과제는 연구개발(R&D)과 비R&D 세부과제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 사업을 위한 하나의 공통 플랫폼 구축이 추진된다.

정부의 가상현실(VR) 산업 육성 정책방향과 관련해 민간기업들은 기대감과 아쉬움을 함께 나타냈다.

김찬현 조이시티 부장은 “VR 하드웨어가 보급되지 않는 상황에서 콘텐츠 유통이 어떻게 될지 의문이 있다”며 “콘텐츠 디자인과 관련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대실 스코넥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소비시장이 부족한 상태에서 우리나라에 필요한 것은 다양한 입력 디바이스”라며 “해외에서 디바이스를 가져왔는데, 해외업체와 사이가 안 좋아지면 사업 자체가 어렵기 때문에 VR에 필요한 입력 디바이스를 독립적으로 개발하는 R&D가 맞는 방향”이라고 주장했다.

김일 매니아마인드 최고경영자는 “중국은 지난해부터 체험전에서 실제 흑자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며 “100만 원이 넘는 고가의 장비를 개인이 쓰기는 어렵지만, 테마파크나 체험전에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동일 볼레크리에이티브 대표는 "VR기기는 하드웨어만 보고 구매하지 않고, 뭘 할 수 있는지 콘텐츠를 보고 산다"며 "중국에서 텐센트, 샤오미, 화웨이가 HMD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는데 한국은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 날 토론회에 참석한 LG전자와 삼성전자는 상생을 강조했다.
곽재도 LG전자 부장은 “‘G5’의 모듈 콘셉트를 발전시키면 VR 콘텐츠를 발전시키면서 중소기업도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앞으로 협력업체와 스타트업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진화시키려고 한다”고 발표했다.
김현철 삼성전자 수석도 “국내 콘텐츠 제작업체와 협업을 하고 이런 것을 소개해 VR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